여성긴급전화1366충북센터, 2001년부터 20년간 여성피해자 지원
여성긴급전화1366충북센터, 2001년부터 20년간 여성피해자 지원
  • 손혜철
  • 승인 2021.11.25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여성긴급전화1366(센터장 권용선)은 2001년부터 지난 20년간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디지털성범죄, 데이트폭력·스토킹 범죄와 같은 위기상황에서 연중 24시간 상담을 통하여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다.

여성폭력피해 초기지원 체계로서 활동해 온 여성긴급전화1366 충북센터의 지난 20년 활동을 결산하고 자기 점검과 진단을 통하여 1366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여 향후 20년의 여성폭력피해자를 위한 1366만의 비전을 세우고 11월 25일 ”여성긴급전화1366충북센터 20주년기념 - 위기를 넘어 희망으로”를 주제로 기념식과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1366센터장의 개회사와 충북여성재단 박혜경 대표의 환영사, 충청북도 서승우행정부지사, 충청북도 김병우교육감의 축하 영상과 충청북도 박문희도의장, 충청북도경찰청 여성청소년과 이정섭과장, 충북여성단체협의회 박종복회장, 충북여성정책포럼 이순희대표, 충북젠더폭력방지협의회 한영숙공동대표의 축사가 이어졌다.

지난 20년간 활동한 내용을 동영상으로 시청하고,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비전 선포식을 진행하였다.

2부 행사로는 ‘초기지원체계의 역할과 발전방향모색’ 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발제를 통해 지난 20년간의 상담실적 보고로 여성폭력의 변화를 짚어보며, 변화하는 피해유형과 지원방안 등을 점검하였다. 충북센터의 총상담건수는 160,247건으로 가정폭력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며 긴급피난처를 거처 간 피해자 수만도 5,306명이고 보호일수는 10,277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지영교수(남서울대학교)는 미래의 여성 폭력피해 지원은 ‘건 수’ 중심이 아닌, ‘폭력의 강도’ ‘폭력의 고도화’ ‘폭력의 전문화 및 교묘함’ ‘폭력의 복합성’ 등에 대응해야 한다고 하였다.

정지수계장(충북경찰청 여성청소년과)은 1366 발전방안으로 ‘상담원 역량강화, 초기 상담의 현장성 강화, 긴급피난처의 기능 보강’을 제언하였다. 이순희대표(충북여성정책포럼)는 1366의 특수성(24시간 3교대 근무, 직접서비스 제공, 긴급지원 등)을 감안 하여 상담원들에게 교육의 기회, 처우개선 및 신변보호(위험 상황 노출)를 위한 정책이 반드시 필요 하다고 하였다. 끝으로 이숙애도의원(충청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은 상담환경에 발맞추어 특성에 맞는 홍보전략 및 상담방법의 개선 등 1366의 발전 방안에 대하여’ 토론했다.

이날 경찰을 비롯 도내 유관기관 및 상담소 등 40여개 기관 100여명이 참석했다.

 ‘위기를 넘어 희망으로, 20주년 기념행사’의 피날레는 17명의 상담원들이 소명과 자부심을 담아, 한 마음으로 비전을 선포 한것이다.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젠더폭력위기지원기관”으로 비전을 선포하고 비전선언문을 낭독하였다.

 20년을 맞이하는 여성긴급전화1366 충북센터(센터장 권용선)는 비전 선언문을 통해 “20년을 맞이한 1366이 위기의 여성들에게 든든한 지원자이자 동반자가 되어주기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16개 시도에 18개 1366센터가 운영 중인데, 여성폭력으로 긴급한 구조와 보호, 상담이 필요한 여성은 365일 24시간 언제라도 1366으로 전화하면 전문상담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충북 043-1366)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