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 음성군 , 주민주도형 마을만들기 사업 ‘활발
[기획 ] 음성군 , 주민주도형 마을만들기 사업 ‘활발
  • 손혜철
  • 승인 2021.11.2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음성군이 주민이 직접 주도하는 ‘마을만들기 사업 ’으로 농촌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

‘마을만들기 사업 ’은 각 마을의 특색을 살려 주민 스스로가 마을에 필요한 사업을 기획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

군에 따르면 현재 마을만들기 사업을 진행 중인 총 10 개 마을 중 2019 년에 시작한 4 개 마을 (소이면 충도 3 리 , 소이면 중동 3 리 , 원남면 하당 1 리 , 감곡면 원당 2 리 )이 올해 12 월 준공을 목표로 그 윤곽을 잡아가고 있다 .

소이면 충도 3 리 상양전 마을에는 농사철이나 마을행사 시 편의를 위해 주민들의 숙원인 공중화장실을 신축한다 . 노후 담장을 통일성 있게 개선하고 , 마을안길을 정비한다 . 장마철 하수의 농경지 유입 , 물고임 등이 발생했던 하수도 시설도 확충한다 . 마을쉼터도 조성해 마을주민들의 소통 공간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

소이면 중동 3 리 설피마을은 주민모임공간인 마을회관을 증축하고 체육시설을 갖춘 다목적광장을 만든다 . 이 공간에 CCTV 도 설치해 주민 안전성을 높인다 . 노후된 마을안길을 포장하고 마을 입구의 마을안내판을 마련해 마을 이미지에 생기를 한층 더 불어 넣을 예정이다 .

원남면 하당 1 리 당골마을은 오래돼 낡은 마을회관을 재단장해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는 북카페를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 회관 주변 자투리땅을 정돈해 소나무를 식재하고 파고라 , 벤치 등을 설치해 주민들의 힐링공간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 회관 앞 무분별한 쓰레기 투기를 막기 위해 생울타리도 조성하고 분리수거함도 설치한다 .

감곡면 원당 2 리 새터마을에는 뚱딴지 갤러리가 들어선다 .

그동안 지역 주민들이 더위 쉼터 등으로 자주 이용하지만 농기계 , 폐자재 등이 쌓여 있어 위험에 노출돼있던 지하차도는 지역의 특산물인 복숭아가 열리는 여름과 꽃피는 봄을 주제로 벽화가 들어섰다 . 또 , 차도와 인도를 분리하고 벤치를 설치해 주민들의 휴게 공간으로 개선됐다 .

마을의 화합과 소통의 통로가 될 뚱딴지 갤러리는 주민 뿐 아니라 새터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도 특별한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군은 2020 년부터는 해마다 공모를 통해 3 개 마을을 선정하고 마을당 3 년간 총 5 억원을 지원한다 .

현재 △음성읍 동음 2 리 꽃창골마을 △맹동면 군자리 군자리마을 △대소면 삼호 1 리 쇠머리마을은 내년도 말 준공을 목표로 마을만들기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주민의 역량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

또한 , △음성읍 한벌 2 리 낡은터마을 △원남면 주봉 3 리 서당골마을 △대소면 미곡 1 리 온새미마을은 2023 년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의 추진방향을 잡아가고 있는 중이다 .

조병옥 군수는 “마을만들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 역량과 공동체 의식 강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 ”이라며 ,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경쟁력 있는 농촌마을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