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충북과기원, 신중년의 새로운 도전 은퇴 후도 맑음
충북도-충북과기원, 신중년의 새로운 도전 은퇴 후도 맑음
  • 손혜철
  • 승인 2021.10.19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과학기술혁신원(원장 노근호, 이하 충북과기원)은「2021년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여 신중년 과학기술인 41명이 매칭된 기업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충북과기원 담당자는 근무 현장을 방문하여 신중년 과학기술인 근무현황 및 참여기업의 하반기 사업추진에 대한 인터뷰를 통해 애로·건의사항 의견을 수렴하였다.

신중년 과학기술인들은 경력이나 다수 보유한 자격증을 활용하여 기업에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사회공헌에 따른 가치실현으로 삶의 활력을 되찾고, 인생 후반전을 보람차게 설계할 수 있는 디딤돌의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씨지에스(대표 이한소)에 참여하고 있는 박○성 과학기술인은 R&D 과제 기획 및 신규과제 발굴 분야 지원으로 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에 열정을 쏟고 있다. “퇴직 후 인생 2막을 여는 일자리 기회를 얻음으로 보람을 느끼고, 사업 종료 전까지 신중년 과학기술인의 역할을 톡톡히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과학기술인은 3D 기구설계 대응 완료로 개발 장비의 정량화 목표 달성과 제품 양산화에 맞는 공정개선력 확보로 성과를 나타냈다.

참여기업 중 스마일테크(대표 김종흠)는 중소기업 간의 정보 공유를 어려워하던 찰나“신중년 과학기술인의 자문으로 미니클러스터 가입을 통해 네트워크 형성 및 정부 과제 선정으로 기업 성장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했으며

또한 코시팜스(대표 백낙영)는“올해 R&D기획과 생산·제조 분야에 두 명의 신중년 과학기술인 컨설팅을 통해 시너지 효과가 배로 나타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3개국(중국, 우즈베키스탄, 대만) 수출성공과 신규인원 2명을 채용하며, 차년도 기업 성장에 대한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충북과학기술혁신원장 노근호는“신중년 과학기술인들의 사업 참여 활성화를 통해 충북 도내 기업의 견인 역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