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CIMAFF) 효율적인 영화제로 개최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CIMAFF) 효율적인 영화제로 개최
  • 손혜철
  • 승인 2021.10.1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3rd Chungbuk International Martial Arts and Action Film Festival, 이하 무예액션영화제)를 오는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충북 청주시 일원에서 개최한다.

무예액션영화제는 무예영화에 뿌리를 둔 액션영화제로써 올해는 “무예의 변주, 액션!”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정통무예 영화의 지속적인 발전과 함께 나아가 새로운 형태로 변주하는 주목할 만한 액션영화들을 발굴해 세계적인 무예액션 영화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영화축제 장을 목표로 한다.

‘문화제조창 잔디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청주 서문CGV 영화관에서 실내 상영을 진행하고, 개막식 무대에서는 야외 상영을 진행한다.

또한 영화제 전문 온라인 플랫폼 ′온피프엔(Onfifn)′에서는 온라인 상영을 병행해 코로나19로 극장을 찾기 어려운 관객도 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였다.

영화제는 총 6개 섹션으로 20여 개국 60여 편 총 6개 섹션(무예의 변주, 월드액션, 가족액션, 액션:올드 앤 뉴, 국제경쟁(장편/단편), 인디!액션데이즈)으로 상영한다.

개막작은 1988년 감독 데뷔작 〈붉은 수수밭〉으로 베를린 영화제에서 금곰상을 수상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던 장예모(張藝謨, Zhang Yimou) 감독의 2021년 신작 <공작조 : 현애지상>(Cliff Walkers)로 “장예모 감독 작품 중 가장 차갑고 매혹적이다.”라는 평가를 받은 작품이다.

무예액션영화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폐막작은 인도의 영화감독 와산빌라(Vasan bala)의 <고통을 못 느끼는 남자(원제: Mard Ko Dard Nahin Hota, 영제: The Man Who Feels No Pain)>를 선정했다.

또한, 올해 3회 영화제는 경쟁부문을 신설해 8월 20일까지 3개 부문(국제 경쟁 장편, 국제 경쟁 단편, 인디! 액션에이즈)에 총상금 2천만 원을 걸고 출품작을 모집한 결과, 총 67개국 556편(장편 96편, 단편 460편)이 접수됐고, 국내 대형 배급사 및 해외 메이저급 영화가 대거 참여하는 등 영화인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비록 신생 영화제이지만 국내 유일이자 세계적으로도 드문 무예액션 장르를 주제로 하는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돋음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임에도 국내유일의 무예액션 장르 영화제로 한층 발전시키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코로나19 3단계 보다 강화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개막식과 상영관 운영을 준비하고 부대행사는 축소하여 안전한 영화제로 개최한다.

충청북도 전정애 문화체육관광국장은걸음마 단계인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개최함으로써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명실상부한 국제영화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제3회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 일시/장소 : 10. 21.(목)~25.(월) / 청주시 일원

※ 개막식 : 문화제조창 잔디광장

❍ 규 모 : 20개국 60여 편

❍ 내 용 : 개폐막식, 영화상영(온, 오프라인), 시상식, 관객과의 대화 등

- (온 라 인) 총 37편 *온피프엔(영화제 전용 플랫폼, 오프라인 중복 상영)

- (오프라인) 총 66편 (청주 서문CGV, 문화제조창)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