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따뜻한 국물에 사랑 담는 윤순애 씨 소개
충주시, 따뜻한 국물에 사랑 담는 윤순애 씨 소개
  • 손혜철
  • 승인 2021.09.1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 자유시장에서 이웃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시민의 사연이 주변에 훈풍을 전하고 있다.

시는 월간예성 9월 화제의 인물로 윤순애 씨(여, 75세)를 선정하고 주인공의 꾸준한 선행을 소개했다.

윤순애 씨는 충주 전통시장 중 하나인 자유시장에서 30년 넘게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특유의 근면 성실함으로 높은 평판을 얻고 있는 윤 씨는 이웃의 삶을 돌보는 일에도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30년 전 새벽 6시경, 손님들이 남기고 간 순대국을 달라고 부탁하는 사람에게 단골손님을 맞는 마음으로 새 국밥을 대접하며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추운 날에는 터진 손에 약을 발라주고, 다리가 아프다고 할 때는 진통제도 선물하며 가족의 마음을 돌보아왔다고 한다.

이름이나 사는 곳도 모르지만 하루라도 가게를 찾지 않으면 어디가 아프지는 않은지 걱정이 앞선다는 것이 윤 씨의 마음이다.

윤순애 씨는 “내가 하는 작은 행동이 점점 더 커져서 누군가에게는 큰 행복이 될 거라고 믿는다”며 “앞으로도 힘닿는 데까지 이웃을 돕는 일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