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보도] 음성군, 용산산업단지 조성사업 ‘첫 삽’
[기획보도] 음성군, 용산산업단지 조성사업 ‘첫 삽’
  • 손혜철
  • 승인 2021.09.0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음성군이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해 기업유치와 재정 마련의 기반이 될 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며 경제중심도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6일 군에 따르면, 군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민선7기 역점 공약사업인 용산산업단지 조성사업이 15일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용산산단은 사업비 1천96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까지 음성읍 용산리 일원 31만5천평의 규모로 조성된다.

특히, 용산산단은 지난 2008년 5월 산단 지구 지정됐으나 사업시행자의 사업 포기, 지정 해제 등 문제로 장기간 답보를 거듭하다, 지난 2020년 8월 충청북도 산업단지 통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하면서 최종 승인됐다.

이는 무려 12년 만에 본격화된 것으로, 침체된 음성읍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주민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은 산단 조성 단계에서 생산유발 2천257억원, 700명 이상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조성이 완료되면 연간 289명 이상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군에는 조성이 완료된 17개 산단에 350개 업체가 입주해 가동 중에 있으며, 그 외 8개 산단이 조성 중에 있다.

군은 그간 활발한 대규모 산단 조성을 통해 지역 균형개발, 무분별한 난개발 방지,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기업 투자유치 효과가 지방세입 증대로 이어지면서 지역 발전을 견인케 했다.

실제 군은 지난 2020년 군세 결산 징수액 부문에서 전국 군 단위 자치단체 중 4위, 그 중 광역시 내 군을 제외하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군세 총 징수액 1천63억원 중 산업단지 입주업체 징수액은 207억원으로 군세의 19.5%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산업단지 입주업체 징수액 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189억원 △2019년 196억원 △2020년 207억원 △2021년 7월말까지 214억원을 기록하는 등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폭은 더욱 커지는 추세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군이 적극적 산단 조성과 전략적 기업 유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로 보인다”며 “산단 조성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투자유치 기업의 세입 비중은 감면 기간이 끝난 후부터 더 괄목할만한 신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산업단지 조성은 무분별한 개별공장 난립을 방지하기 위한 체계적 관리와 환경보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지방세 세입 증가로 음성군 재정 살림에도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우량기업의 투자 유치를 통해 음성군의 정주여건, 지역발전으로 놀라운 변혁의 시대에 돌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