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지능형(AI) 방역시스템’시범 운영 실시
대전시,‘지능형(AI) 방역시스템’시범 운영 실시
  • 이경
  • 승인 2021.07.29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28일 대전시청 출입문, 정부청사역 등 다중이용시설 4곳에 코로나19‘지능형(AI) 자동방역 시스템’설치하고 두 달 동안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능형 자동방역시스템’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시민 불안을 잠재우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공유재산 건물 중 다중이용시설(화장실 등)에 설치하는 시스템이다.

 공기소독 및 방역주기를 사전에 설정할 있고,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스스로 판단하여 강제방역을 실시하는 기능이 구현되어 있다.

 또한 질병본부 역학조사 데이터허브의 확진자 이동동선 데이터와 연계하여 확진자 이동 동선 알림* 및 예측방역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대전시는 시범운영기간 동안 세균 ㆍ 유기물, 오염도 변화측정, 스마트 센서를 통한 데이터 수집(온도, 습도, CO2, VOCS) 등을 통해 효과를 정밀 분석한다. 발생한 문제점을 해결하여 기능개선 및 성능고도화를 이루어 전국적 확산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지능형 자동방역시스템’은 KAIST가 보유한 IoT, 공간기술, 디지털트윈 등 최신기술을 적용해 KAIST 장호종 교수 연구팀과 11개 기업들이 함께 개발했다.

 이번 시스템은 지난 6월 14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대전시와 KAIST(총장 이광형)가 주최한‘지능형(AI) 자동방역 시스템’공개 시연에서 시스템을 선보였었다.

 시연 행사 당시 지능형(AI) 자동방역 시스템에 대하여 주요참석자들로부터 모범사례로서 큰 호평을 받고 시연행사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번 시범운영을 실시하게 되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순수 우리 대전시의 기술로 개발한 코로나19 ‘지능형(AI) 방역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를 기대하며, 시범운영을 통해 기능개선과 성능고도화을 이루어 전국적으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