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왜관~물금간 터널 내부 경보장치 설치 착수
경부선 왜관~물금간 터널 내부 경보장치 설치 착수
  • 손혜철
  • 승인 2021.07.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윤혁천)는 경부선 왜관에서 물금 구간에 위치한 12개 터널 내부에 터널경보장치*를 설치한다고 28일(수) 밝혔다.

* 터널경보장치 : 터널 내 작업 시 열차접근(대피시간 30초 확보 거리)을 자동(경광등 및 경보기)으로 알려주는 장치

 해당 설비는 KTX 등 열차운행 밀도가 높은 경부선 터널 내 작업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길이 200m 이상 또는 곡선 터널을 대상으로 설치된다.

 윤혁천 영남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터널 내 작업자 안전을 확보하고 열차 정시 운행률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철도시설 관리자로서 시설물의 지속적인 성능개량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