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어린이집 긴급보육 현장 점검
대전시, 어린이집 긴급보육 현장 점검
  • 이경
  • 승인 2021.07.2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6일 대덕구 대화동에 위치한 대전시립둥지어린이집의 긴급보육 현장을 방문하여 코로나19 방역관리 사항과 영유아 보육실태를 점검했다.

대전시는 최근 코로나19 급속한 확산세에 따라 7월 21일부터 대전시 전체 어린이집 1111개소에 대하여 휴원을 명령했다.

이에, 어린이집 휴원 명령으로 맞벌이 가정 등 긴급보육이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최소한의 긴급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현장방문은 긴급보육을 실시하는 어린이집의 방역관리 강화와 긴급보육 종사자 격려 차원에서 진행됐다.

허태정 시장은“보육 현장의 최일선에서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와 돌봄으로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켜주시는 원장님을 비롯한 교직원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보육교직원 선제검사 및 백신 예방접종이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어린이집과 보호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화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와 여름철 무더위에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 코로나19와 폭염 대응을 위해 현장 일선에서 고생하고 계신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많은 업무에 힘들겠지만, 코로나19 방역활동과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일 어린이집 휴원을 명령하면서 보호자에게는 최소한의 긴급보육이 가능함을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안내하였고, 각 자치구에는 관내 어린이집 긴급보육이 원활히 유지되도록 모니터링을 당부하는 등 질병에 취약한 영유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확산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