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예박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공예문화 진흥 MOU
서울공예박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공예문화 진흥 MOU
  • 승진주
  • 승인 2021.07.0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국내 유일 공예전문 공립 박물관으로서 7월 15일 개관식을 앞두고 있는 ‘서울공예박물관’(관장 김정화)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과 6월 30일 (수) 16시, 서울공예박물관에서 공예문화 진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김정화 서울공예박물관장과 김태훈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 외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모두의 공예, 모두의 박물관(Craft for All, Museum for All)’을 지향하며 다양한 시대와 분야의 공예를 다루는 서울공예박물관은 7월 15일 개관을 앞두고 시설, 조경, 전시, 프로그램 등 준비를 마무리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종로구에 함께 위치한 ‘서울공예박물관’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ㅇ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한 상호 업무교류 ㅇ 공예 문화 진흥을 목적으로 하는 행사 공동 주최 ㅇ 공예 디지털 인프라 구축 관련 상호 협력 ㅇ 공예 분야 관련 사업에서 상호 협력 및 홍보 등에 관하여 MOU를 체결하고,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7월 개관을 앞둔 서울공예박물관과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 진행되는 공예 주간 개최를 앞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양 기관의 상호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교류의 첫걸음이 될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올해 서울공예박물관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공예로’ 즐거운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행사들도 함께 준비할 예정이다.

김태훈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서울공예박물관과 체결한 이번 협약이 공예문화의 발전과 관련 산업이 성장하는 데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김정화 서울공예박물관장은 “오랜 시간 공예문화 진흥에 앞장서 온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서울공예박물관이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공예와 관련된 다양한 일들을 함께 해 나감으로써 공예의 가치가 우리의 일상을 풍요롭게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