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서울건축문화제 온앤오프(On&Off)로 열린다
제13회 서울건축문화제 온앤오프(On&Off)로 열린다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1.05.20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온앤오프(On&Off)’를 주제로 한 「제13회 서울건축문화제」를 9월 8일(수)~20일(월)까지 연다. 노들섬과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에서 온‧오프 병행 개최한다.

서울건축문화제는 서울 소재 우수 건축물을 발굴‧시상하고 서울의 다양한 건축 이야기를 공유하는 축제의 장으로 매년 열린다.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일상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오프라인으로만 존재했던 건축의 가치를 온라인의 시선으로 접근해보자는 취지에서 ‘온앤오프(On&Off)’를 주제로 선정했다. 컨택트에서 언택트로, 대면에서 비대면으로의 전환기, 건축은 어떤 변화를 맞고 있는지 ‘새로운 건축’에 대한 질문과 생각을 공유한다.

다만 서울시는 ‘온앤오프(On&Off)’는 큰 주제일 뿐 건축가, 예비건축가, 시민 누구나 건축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토론할 수 있도록 열린 주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서울건축문화제를 이끌 총감독으로 서현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를 위촉했다. 서현 총감독은 “서울건축문화제가 참여자들이 가진 다양한 생각을 공유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건축문화제의 주요 프로그램을 맡을 전문 감독도 배정했다. 안기현 한양대학교 교수. 남성택 한양대학교 교수, 최정우 건축사사무소 유니트유에이 소장이다.

서울건축문화제의 주요 프로그램은 ①개막식 ②‘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식 및 전시 ③‘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시상식 및 전시 ④서울건축문화포럼 ⑤‘20년 건축상 대상 특별전 ⑥UAUS(대학생건축과연합회) 전시 ⑦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이다.

본 행사가 개최되기 전 ‘서울특별시 건축상 공모’와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 공모’가 진행된다.

첫째, 건축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인 ‘제39회 서울특별시 건축상’을 20일(목)~7월 16일(금)까지 공모한다. 서울시는 건축의 공공적, 예술적, 기술적 가치를 구현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 서울 소재 우수한 건축물을 매년 발굴‧시상해오고 있다.

공모방식은 설계자(건축가)가 자신의 건축물을 직접 응모하거나 제3자가 추천하면 된다. 시는 알려지지 않은 우수한 건축물을 적극 발굴해 건축인 뿐 아니라 일반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응모서류 및 작품자료는 서울특별시 건축기획과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제3자 추천은 6.30(수)까지 추천을 받은 뒤 설계자에게 응모 여부를 확인해 승낙한 작품에 한해 심사가 진행된다. 수상 추천은 건축에 관심 있는 누구나 가능하다.

심사는 총 2회에 걸쳐 진행되며 8월 경 최종 수상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2개 부분(▴서울특별시 건축상 ▴서울시 녹색 건축상) 16개상과 ‘건축명장’ 1명을 시상한다. 건축상 부문 수상예정작 16작품 중 시민이 직접 투표로 뽑은 ‘시민공감특별상’도 수여한다.

시상식은 서울건축문화제 개막행사에서 진행된다. 수상작은 문화제 기간 동안 노들섬 다목적홀숲에 전시된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news.seoul.go.kr/citybuild/)에서 확인하면 된다.

둘째, ‘나와 함께한 건축이야기’를 20일(목)~7월 6일(화)까지 공모한다. 공모부문은 영상, 그림, 에세이, 사진이다. 총 16개 작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 처음으로 상금도 마련했다. 수상작은 서울건축문화제 기간 동안 노들섬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셋째, 올해 서울건축문화제 주제인 ‘온앤오프(On&Off)’와 관련한 전문가 포럼을 연다. 건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시민이 생각을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여러 세션으로 나뉜다. 각 세션별로 주제발표와 오픈대담이 열릴 계획이다.

넷째, 작년 건축상 대상 수상자 특별전도 개최된다. ‘20년 대상 수상자인 임재용 건축가(수상작: 클리오 사옥, (주)건축사사무소오씨에이)의 특별전을 올해 수상작과 함께 전시해 우수 건축가와 작품을 널리 알린다.

다섯째, UAUS(대학생건축과연합회)의 기획 전시도 서울건축문화제와 함께 한다. 올해로 10회를 맞는 대학생건축과연합회 전시는 ‘재난에 살다’를 주제로 재난과 인간, 그리고 건축의 관계에 대해 주목한다.

여섯째,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건축문화투어’, ‘도슨트 투어’, ‘열린강좌’, ‘건축가 대담’, ‘잡 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자세한 일정은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많은 부분이 변화하면서 작년 서울건축문화제는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만났다. 올해는 한걸음 더 나아가 ‘건축’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큰 주제(On&Off)로 설정하고 행사 또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병행(On&Off)해서 운영한다. 코로나 시대의 건축을 시민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관심과 참여를 이끌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