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옥천군수, 환경부 장관에게 대청호 환경규제 극복 위한 지원 요청
김재종 옥천군수, 환경부 장관에게 대청호 환경규제 극복 위한 지원 요청
  • 손혜철
  • 승인 2021.03.26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재종 옥천군수가 환경부장관에게 대청호 규제완화를 위한 지원을 건의했다.

26일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옥천군 청산면 대덕리 소재 열분해 유화연구시설인 (주)에코크린 현장점검을 위해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재종 군수는 한 장관에게 대청호 환경 규제 극복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김재종 군수는“옥천군은 1990년 대청호 특별대책지역 지정으로 지난 30년간 전체면적의 83.8%가 각종 규제 지역으로 묶여 지역발전을 견인할 공장이 시설이 제한되는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규제완화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건의사항으로 수변구역 해제, 친환경 도선 운항, 공업지역으로 용도변경, 공공하수처리시설 확대 등 규제개선 과제를 제안했다.

옥천군은 1990년 대청호 특별대책지역 지정과 2002년 수변구역 지정 고시 이후 환경 규제정책으로 지역 낙후도가 심화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군은 지난해 10월 옥천군 대청호정책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대청호 정책과정에서 지자체 및 지역주민의 직접 참여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군 자체 시행한 대청호 친환경발전 연구용역에서는 지역을 옥죄는 환경규제에 대해‘특별대책지역에 대한 팔당호와 대청호 분리 고시’등 41건의 제도개선 과제를 도출하여 지난 1월 환경부에 제출하는 등 규제개선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한정애 환경부장관과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 시설운영사인 ㈜에코크린 노규상 대표 등 관계자와 김재종 옥천군수, 김연준 충청북도 환경산림국장 등 20명이 참석하여 시설에 대한 현장 운영 현황과 폐기물 투입‧열분해 처리 공정 등을 살폈다.

㈜에코크린은 폐기물 종합재활용업체로 2019년부터 환경부 지원사업을 통해 총사업비 30억원(국비 22.5억원, 민간 7.5억원)으로 저급 폐비닐을 열분해하여 저염소 청정오일을 생산하는 곳으로 연구기관인 ㈜에코크레이션과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 사업장에서는 1일 10톤 이상의 열분해 유화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하여 투입물량의 50%가량이 경유로 생산되며 재활용 비율은 50%정도 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