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청성면, 민·관 협업으로 일구는‘청성초 살리기’
옥천군 청성면, 민·관 협업으로 일구는‘청성초 살리기’
  • 손혜철
  • 승인 2021.02.2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옥천군 청성면에서는 민‧관이 힘을 합쳐 학령인구 감소로 폐교위기에 직면한 청성초등학교 살리기에 나섰다.

충북 옥천군 청성면도 급격한 인구감소로 1932년 개교한 청성초등학교는 2021년 3월 현재 신학기 전학 및 입학생을 포함 전교생 16명이 재학예정이며, 전교생 20명 이하인 상황이 2년째 지속중이다.

이는 교육청 규정에 따라 학생수 20명이하로 3년간 지속될 시에 분교로 격하되는 학생수이다.

이에, 민·관이 협업하여‘청성초 살리기운동’나서 청성 주민과 청성면행정복지센터·청성초·교육지원청 등 각 기관이 지난해 연말 첫 대책회의를 가졌다. 청성면 번영회, 이장협의회 등 청성내 각 사회단체에서도 ‘청성초 살리기 운동’ 지원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

청성면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청성초 살리기 운동’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시작한청성초 살리기 운동 발전기금 모금액이 6천만원 가량 모금 되었고, 귀농·귀촌용 주택을 초등학생을 둔 전입자에게 무상 임대하는 교육이주주택을 마련하고, 교육이주주택의 1년치 임차료를 청성면 번영회(회장 송성호)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이러한 노력으로 청성면 산계3리 귀농·귀촌용 주택에 충주에서 거주하는 1가구가 이달에 입주하여 6학년 1명과 1학년 1명의 초등학생이 청성초등학교에 다닐 예정이다.

서울, 인천 등에서 초등학생을 둔 가정이 청성면을 방문하여 귀농·귀촌용 주택을 2~3월중 보러오기로 예정되어 있는 등 민·관의 노력으로 ‘청성초 살리기 운동’이 조금씩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청성초등학교 총동문회 결성을 위한 총동문추진위원회(위원장 이종두)가 구성되어 총동문회 출범후 좀 더 적극적인‘청성초 살리기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철 청성면장은 “교육이주 가정을 대상으로 이주 가정에 맞는 직업상담을 진행하고, 군 관련부서와 협의해 공모사업 등을 활용한 추가 주거지 확보 등 면차원에서 해당 가정이 청성면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