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코로나19 딛고 스포츠 인프라 지속 확충
안동시, 코로나19 딛고 스포츠 인프라 지속 확충
  • 이경
  • 승인 2021.01.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인류 역사에 암흑기로 기록될 법한 2020년 한 해는 송두리째 코로나19에 관통됐다. 시민들의 건강하고 활력있는 삶을 위한 체육활동에도 타격이 컸다. 실내체육시설 운영이 중단되고, 각종 경기 및 대회는 연기되었다.

안동시는 체육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코로나19 종식 이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체육인구의 수요를 충족하고 각종 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안동시민운동장 주변에 전국체전이 가능한 1종 공인경기장 조성을 위해 2018년부터 2030년까지 장기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는 “안동종합스포츠타운”은 총사업비 1,100억 원의 대규모 사업으로 부지면적 215,010㎡에 실내전용경기장, 준비 운동장, 씨름장 등을 건립하고, 주차장, 화장실 등 기반 시설도 조성한다. 올해는 부지를 확보하고 설계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해 2021년도 국비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안동다목적체육관”은 용상동 구)비행장 부지에 총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금년도에 착공에 들어가 2022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연면적 3,106㎡에 지상 2층 규모로 유아체력장, 단체운동 공간과 함께 야외에는 어린이 놀이터도 마련한다.

또한 “용상야구장 개보수사업”도 금년도 국비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연내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현재 3면인 용상야구장이 모두 인조잔디 야구장으로 조성되어 야구동호인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스포츠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9년 국비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반다비체육센터 건립사업”은 금년에 본격적으로 공사에 들어가 2022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반다비체육센터는 장애인체육관으로 총사업비 90억 원이 투입되며 헬스장, 재활체력단련실, 론볼장 등이 설치되어 장애인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조성된다.

이외에도 “그라운드골프장 조성사업”, “게이트볼장 개보수사업”, “안동체육관 주경기장 관람석 안전휀스설치사업” 등의 생활체육시설 확충을 적극 추진한다.

시는 국․도비 공모사업 등을 통하여 금년에 국비 28억 원, 도비 7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55억 원을 체육시설 확충 예산으로 편성하였으며 체육시설 수요가 증가하면 추경 시 국․도비 등을 추가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국·도비 공모에 선정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시민의 생활체육 인프라 구축에 힘썼다.

증가하는 축구인의 요구에 대응하여 낙동강 둔치에 축구장 1면을 추가 조성하고 기존 축구장의 인조잔디를 교체하여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였으며, 시민테니스장은 코트 교체, 배수로 정비 및 관중석 그늘막 설치를 완료하였으며 화장실 개보수도 곧 완료할 예정이다.

수상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낙동강 수상레저접안시설 설치 사업은 현재 진행중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의 협의가 완료 되는대로 착공에 들어간다.

또한 시비 사업으로 풍산체육공원에 야간조명을 설치하여 야간에도 시민들이 축구 등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하였고, 안동체육관 주경기장 조명을 교체하여 각종 대회 및 행사 시 쾌적하고 밝은 환경을 조성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시민의 건강 및 복지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체육시설 확충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국․도비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으며, 코로나19가 종식되면 확충된 체육시설을 기반으로 전국규모의 각종 대회를 유치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