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천면, 익명을 요구하는 천사의 기부
갑천면, 익명을 요구하는 천사의 기부
  • 손혜철
  • 승인 2021.01.02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갑천면에 익명을 요구하는 천사가 12월 30일 성금 130만원을 기부하여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익명의 천사는 올 한해 갑천면공공일자리에 참여했던 분으로, 어렵고 힘든 시대에 일하며 받은 혜택을 이웃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절대 얼굴이 알려지지 않게 해달라고 신신당부했다.

최종성 갑천면장은 익명의 천사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어렵고 힘든 시기지만 이웃과 나눔을 실천하는 익명의 천사가 있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