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방분권과 광역행정 구축 세미나 개최
대전시 지방분권과 광역행정 구축 세미나 개최
  • 이경
  • 승인 2020.11.2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시민행복을 위한 지방분권 및 광역행정 거버넌스체계 구축 세미나’를 대전세종연구원과 공동으로 11월 27일에 구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가 급속하게 증가함에 따라 발제자와 토론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온라인으로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번 세미나는 현재 지방분권 추진 성과를 정리하고, 요즘 화두가 되고 있는 광역행정 거버넌스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는 계기가 됐다.

 기조발제는 전 자치분권위원회위원장인 정순관 순천대 교수의 ‘지방분권 추진의 성과와 향후과제’를 시작으로, 김상봉 고려대 교수의 ‘대도시권 광역거버넌스 행정체계 구축’ 발제로 이어졌다.

ㅇ 정순관 교수는 기조발제를 통해 현 정부의 자치분권 성과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발의, 지방이양일괄법 통과, 재정분권 추진을 꼽으며 “자치분권의 핵심은 주민이 주인이 되게 하는 제도적 길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ㅇ 김상봉 교수는 “오늘날 인구절벽과 지방소멸 위기상황에서 지방정부들의 상호 연합적 문제해결을 위한 접근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광역거버넌스형 행정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의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제도적 보상과 이에 기초한 자기책임의 원칙에 입각한 지방행정시스템의 변화가 전제돼야한다”고 주장했다.

ㅇ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김병국 한국생활자치연구원 이사장을 좌장으로 자치분권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량과 책임성 강화, 대전세종충청을 묶는 광역대도시권의 상생과 협력 방법 등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정책에 대한 심도 높은 논의를 펼쳤다.

ㅇ 대전시 성기문 자치분권국장은 “최근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지방정부의 역할과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지방정부의 역량강화를 위해 이번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의 제시한 의견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