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평화 중심도시 부산, 2020 세계평화포럼 개최
국제평화 중심도시 부산, 2020 세계평화포럼 개최
  • 이경
  • 승인 2020.10.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10월 29일 오후 1시 30분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20 세계평화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국제평화 중심도시 부산’을 실현하고 국제사회의 공동목표인 지속가능 발전에 대한 인식개선과 공감대 형성을 목표로 진행되며, ‘2020 부산유엔위크’의 메인행사다. ‘모두가 함께하는 평화도시’를 슬로건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SDGs와 지방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진행된다.

먼저, 제1부에서는 국제 평화의 도시(ICP) 부산 가입 선포를 시작으로 반기문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 발전 목표와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유엔 재임 시절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제시하여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참여를 끌어낸 바 있어, 이번 기조강연에서도 포스트 코로나 이후 지방정부가 나아가야 할 지속가능발전목표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그리고 올해 유엔75 파트너 시티로 선정된 부산시가 지방정부로서 평화, 경제, 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실천과제의 선언도 진행한다.

제2부에서는 김숙 전 유엔대사를 좌장으로 ▲프랭크 코우니(이클레이 세계부회장) ▲문태훈(전 제9기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프랭크 라이스베르만(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총장) ▲이준승(부산시 환경정책실장)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심보균(유엔거버넌스센터 원장) ▲송진호(한국국제협력단 상임이사) ▲박석범(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 ▲권원태(APEC기후센터 원장) 등 패널 간 토론도 펼쳐진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세계평화포럼은 부산유엔위크 중에서도 가장 핵심적이고 뜻깊은 행사이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질서와 정부의 역할을 모색하는 자리”라며, “부산시는 지구촌 기후환경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유엔의 핵심가치를 담은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KNN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국내·외 모두가 참여하기 쉬운 온라인 채널로 운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www.wpf.or.kr)를 참조하고, 온라인 링크*로 접속해 사전등록도 할 수 있다.

*링크: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MMJ35cgG3V2FPJpPKyVBu9OcbQLws2rdhDYr6mIXpbftlJQ/viewfor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