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예명장의 우수작품과 전국공모 수상작 한 자리에!
부산 공예명장의 우수작품과 전국공모 수상작 한 자리에!
  • 이경
  • 승인 2020.10.2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산시(시장권한대행 변성완)는 10월 26일부터 31일까지 시청 2층 전시실에서 ‘제4회 부산공예명장전’ 및 ‘제3회 부산공예문화상품 전국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통에서 미래를 찾다’의 주제로 시민들에 선보이는 ‘제4회 부산공예명장전’(부산공예명장회 주관)에는 부산시공예명장 14인의 고품격 공예작품 40점이 전시된다.

부산시는 공예의 가치발굴·저변확대 및 공예문화 인식개선을 위해 2013년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공예명장을 선정해 왔다. 공예명장에게는 인증서·인증패를 수여하고 공예품의 기술개발, 품질향상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1인당 1천만 원(연 500만 원, 2년간 분할)의 개발장려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총 15명의 공예명장이 선정되어 지역공예 기술발전 및 지역공예문화산업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지역특화형 공예문화상품 개발 장려 및 판로개척 도모를 위한 ‘제3회 부산공예문화상품 전국공모전’에는 6개(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분야 총 81작, 710점이 출품되어 심사를 통해 총 30점의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선보인다.

▲대상 (1, 시상금 2천만 원)은 목칠분야 한태수 작가의 <달맞이)>, ▲금상(1, 시상금 1천만 원)은 섬유분야 조하연 작가의 <산복도로 르네상스>, ▲은상(2, 시상금 각 5백만 원)은 도자분야 박미애 작가의 <Utopia of ‘감천문화마을’> 및 금속분야 표혜진 작가의 <영도대교1934>가 선정되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공예산업의 세계화를 통해 경제적 가치를 극대화하고 부산시를 알리는 문화적 브랜드를 구축하는 교두보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공예인들의 장인정신과 열정이 담긴 부산 공예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시민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