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안개 피어나는 노란 은행나무 길
물안개 피어나는 노란 은행나무 길
  • 이한배
  • 승인 2020.10.2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괴산군 문광면 양곡저수지의 은행나무길이 황금빛으로 물들며 가을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

23일 은행나무길 단풍은 절정으로 많은 사진작가들이 아침 일찍 평일인데도 500여명이 전국에서 몰려 북새통을 이루었다.

문광은행나무길은 문광면의 대표적 관광지이자 괴산군의 명소로 손꼽힐 뿐만 아니라 가을 아침물안개가 피어나면 몽환 적인 풍광으로 전국 사진작가들의 가을철 촬영지로 으뜸이다.

문광저수지의 은행나무길은 1977년 양곡리의 김환인 어르신께서 마을 주민들을 위해 은행나무 200그루를 기증한 것이 그 시작으로, 주민들이 마을길에 은행나무를 심어 전국 각지에서 찾는 아름다운 은행나무길을 만들었다.

400m 길이에 양쪽으로 빼곡히 들어선 은행나무가 저수지 주변을 온통 황금빛으로 물들이며 한 폭의 그림을 연출한다.

최근 드라마 촬영지로도 각광받고 있는데 2013년 ‘비밀’, 2019년 ‘동백꽃 필 무렵, 2020년 ‘더킹: 영원의 군주’가 문광은행나무길을 배경으로 촬영됐다.

은행나무길 주변에는 연인과 가족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 6곳이 설치돼 있고, 밤이면 이색적인 풍광을 즐길 수 있도록 조명도 설치됐다.

야간 조명은 22일부터 점등되어 색다른 풍광을 ㅗ여주고 있다.

은행나무길 주변에는 괴산이 자랑하는 유색벼 논그림과 소금랜드의 데크길, 저수지 둘레 생태체험길인 에코로드 등도 자리하고 있다.

문광면 양곡은행나무마을(양곡1리)은 매년 문광은행나무길 축제를 개최해 왔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를 취소됐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관광객이 몰려오고 있다.

이현주 문광면장은 “문광은행나무길이 노란 옷을 갈아입으며 관광객들도 부쩍 늘고 있다”며 “관광객 여러분께서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