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K-뷰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충북도, K-뷰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손혜철
  • 승인 2020.10.22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22일 오송역 2020 오송화장품뷰티산업 엑스포 홍보관에서 LG생활건강, 충북화장품산업협회와 K-뷰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지사, 박헌영 LG생활건강 전무, 조택래 충북화장품산업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글로벌 화장품산업 육성의 중심지인 충북에 K-뷰티 클러스터 구축 사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오송화장품뷰티산업 엑스포의 성공과 산․학․연 정보공유, 네트워크 구축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충북도는 화장품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2013년 ‘충청북도 뷰티산업육성조례’를 전국에서 최초로 만들고 다각적인 육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6월 제2차 충청북도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글로벌 K-뷰티의 중심 충북실현’이라는 비전으로 ①화장품뷰티산업 클러스터 구축, ②화장품소재 국산화와 기능성 천연원료산업 육성, ③K-뷰티서비스 지원과 글로벌 인재양성, ④글로벌 마케팅 확대와 다변화라는 4대 핵심전략과 18개 실천과제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충북은 2019년 기준 대한민국 화장품생산량의 34.6%(전국2위), 수출량은 18억 5000만불로 28.3%를 차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K-뷰티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LG생활건강은 1947년 락희화학공업사를 시작으로 2001년 4월 독립법인으로 출범해 대표 브랜드인 후, 오휘, 숨37 등 핵심 브랜드가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도 차별화된 고급화 전략으로 2019년에는 경쟁사를 제치고 국내시장의 30.5%(496백억원)의 생산실적을 점유하는 국내 1위 화장품기업으로 크게 성장하였다.

(사)충북화장품산업협회는 충북의 화장품산업을 K-뷰티산업의 중심 으로 지속 성장시키기 위하여 2015년 10월 설립하여 회원사와 대학, 연구소, 지원기관 등과 다양한 정보와 기술을 교류하고 있다.

2019년에 협회 산하에 화장품연구회를 만들어 공동으로 다양한 기능성화장품 소재를 발굴하고 있고 제조기술 수준 향상 등 중소기업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이날 충청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충북도의 전략산업인 화장품 산업의 육성과 발전을 위해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라며, “수출 다변화와 함께 다양한 중소 화장품기업 육성정책을 추진하여 충북이 명실상부한 K-뷰티 중심지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임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LG생활건강 박헌영 전무와 충북화장품산업협회 조택래 회장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충북의 화장품산업 발전을 위하여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