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모색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모색
  • 손혜철
  • 승인 2020.10.19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이하 영화제)에서 뜻깊은 세미나가 개최된다고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에서 19일 밝혔다.

영화제는 비경쟁 프리영화제의 성격을 벗어나 명실상부한 경쟁영화 제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어, 중요무형문화재 제76호 택견을 보유하고 있는 “택견의 성지 충주, 무예의 도시 충주”를 브랜드화 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이다.

세미나는 영화제 기간중인 10. 24. 오후 2시부터 수안보파크호텔에서

“충주 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안태근 교수(서울디지털대학교)의 ‘이소룡 영화의 발자취’, 이상훈 감독(미디어박스 회장)‘무예액션영화제의 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정재성 시의원(전 영산대 교수)의‘택견의 정체성과 미래’, 마르크 오리비에 루보(Marc-Olivier Louveau)감독의‘동·서양의 무예 정신과 아시아 무예의 성공’이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패널로는 주호성(영화감독), 왕호(영화감독), 박효근(영화인협회 충주지회장), 천승철(영화사 울림 대표), 윤호노(충북일보 기자)등이 참여하며, 좌장은 청주대학교 연극영화학부 김경식교수가 맡는다.

코로나 19 영향에 따른 언택트 무관중이며, CJB 방송 유트브와 충북문화재단 유트브로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로 전세계에 온라인 송출된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김경식 교수(영화제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현 청주대학교 교수)는 “세계무술축제, 무예마스터쉽대회, 무예액션영화제를 하나의 문화콘텐츠로서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택견전수관, 세계무술공원과 최근 준공된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등 하드웨어를 무예산업으로 육성시켜 문화와 무예가 상생할수 있는 복합형 콘텐츠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