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26회 지용 신인문학상 당선자 시상식 열려
옥천군 26회 지용 신인문학상 당선자 시상식 열려
  • 손혜철
  • 승인 2020.10.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당선자 이선 씨‘아파트 인드라망’으로 수상

- 한국문단 신인 등단, 당선패와 상금 500만원 수상

옥천이 배출한 한국 시문학의 선구자 정지용 시인의 문학정신을 잇기 위한 26회‘지용 신인 문학상’시상식이 15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김재종 옥천군수, 김승룡 옥천문화원장 및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하여 당선자 이선(59세, 인천광역시 계양구)씨의 의 수상을 축하했다.

이 씨는 이날 시상식에서 당선패와 함께 상금 500만원을 수상하고 당선작인‘아파트 인드라망’을 낭독하며 한국문단에 시인으로 공식 등단했다.

이 시는 햇볕이 비치는 아파트를 주제로 삶의 고단함과 희망을 묘사하여심사평에서 “신인이 지녀야할 독창성과 새로운 시창작 방법을 고루 갖춘 뛰어난 작품”,“따뜻한 삶의 모습이 곡진하게 형상화되고 있는 놀랍도록 참신한 작품”이라며 기술과 내용적인 면 모두 호평을 받았다.

김재종 군수는 “정지용 시인의 문학정신과 세계를 이어갈 후배 문인으로서 신인의 참신함과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역량으로 선정된 당선인이 수상을 축하하고 응원하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문단의 거목이자 옥천이 자랑이 되기를 기원 한다”고 밝혔다.

당선자 이선 씨는 “부족한 역량이나마 시를 통해 삶의 진실을 깊이 있게 담아내겠다.”며 “이번 지용 신인문학상을 계기로 좋은 작품을 쓰도록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1995년 제정돼 올해로 26회를 맞은 지용신인문학상은 시 부문에서만 1년에 한번 공모를 통해 1명의 당선자를 선정하며, 올해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318명이 2,103편의 작품을 응모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