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출간 기념식과 저자 사인회
이경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출간 기념식과 저자 사인회
  • 손혜철
  • 승인 2020.10.1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경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출간 기념식과 저자 사인회가 함께 진행된다.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이경 작가

이경 작가는 <불교공뉴스> 신문사 편집 이사로 십여 년 동안 근무하고 있다. 그동안 취재를 통해 만난 종교, 사회, 문화, 문학인들의 이야기와 미담사례를 스토리텔링 하는 콘텐트 작업을 시도했다.

이경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는 수많은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다양한 색깔의 인생 여정을 반추해가는 과정을 서술한 이야기다.

이경 작가는 <농민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 「오라의 땅」으로 등단했으며, 동서문학상 단편소설 「청수 동이의 꿈」이 대상으로 당선되어 문단활동을 시작했다. 저서로는 장편소설 『는개』 『탈의 꽃』 단편소설집 『도깨비바늘』 『아름다운 독』 출간했으며, 현재 대전작가회의 회원으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연용흠(시인, 소설가)는 표사에서 ‘아무리 조각 글이라도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게 좋다. 자기감정이나 서정만 가득 한 글은 왠지 그 냄새가 나가고 없다. 서사敍事가 있는 글은 다르다.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왜 했는지 알맹이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번에 출간된 『아난다가 보내 온 꽃씨』가 그것을 증명한다.’ 라며 작품의 속내를 밝혀냈다.

이경 작가는

‘마스크 쓰지 않고도 영화 보고, 연극 보고, 무대공연 보는 그런 날이 오면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를 마음 놓고 심을 생각이다. <불교공뉴스> 신문사에서 보낸 세월이 십여 년이 되어 간다. 취재에서 만난 사람들과 풍경들을 소소하니 감성을 담아 에세이로 엮었다.’며 코로나 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잠시 위안과 휴식이 되는 계기가 되길 빌었다.

본 행사기간 중에 이경의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를 선착순 108명에게 무료증정 및 저자 사인회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경 에세이집 ‘아난다가 보내온 꽃씨’ 출간 기념식과 저자 사인회

*일시: 2020년 10월 29일(목) 오후 3시~ 11월 1일 (일) 오후 3시

*장소: 옥천전통문화 체험관 갤러리

(충북 옥천군 옥천읍 하계리 1-1)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