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
한밭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운영
  • 이경
  • 승인 2020.09.30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밭도서관은 내달 8일과 15일 오전 10시~12시‘역사의 현장에서 만난 사람과 삶의 이야기’를 주제로 최장문(대신고 교사)의 강연이 진행된다고 30일 밝혔다.

 강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중 제3차 프로그램으로 대전 근현대사에서 상흔의 역사를 살아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밭도서관은 이번 강연과 연계해 10월 22일 산내골령골, 노근리 평화기념관 등 우리지역의 어둡고 가슴 아팠던 역사 현장도 찾아볼 예정이다.

 강연 추가접수는 10월 6일 오전 9시부터 전화((☎042-270-7483)로 받고 참가대상은 일반 시민(성인)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3차 프로그램은 코로나 상황에 따라 비대면(zoom 화상회의) 형식으로 전환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