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 공모선정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 공모선정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0.09.29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과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사업 등 2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45억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은 전북도가 주관이 되어 2.4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공공주도의 해상풍력 단지개발로 추진하기 위해‘22년까지 3년간 국비 75억원을 포함하여 총 150억원이 투자된다.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사업은 군산시 해역일원에 산업부 등 중앙정부와 관련전문기관이 직접 풍황, 해양공간을 조사해 해상 풍력 적합입지를 발굴하는 공공주도 사업으로 ’22년까지 2년간 국비 70억원이 투자된다.

 그동안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은‘11년부터 정부 주도로 추진되었으나, 행정의 부재 하에 발전사업자 중심의 사업추진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사업자와 주민 간의 마찰, 주민 간 찬·반 대립으로 인해 사업이 무산되고 지역이 분열되는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북도는 ’19.7~20.7월까지 전국 최초로 지역의 주민대표가 참여한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토론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수산업과 해상풍력 공존 및 주민 상생 방안을 수립하고 사업단계마다 주민참여를 바탕으로 발전단지를 조성하기로 주민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난 5.19일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을 주민합의로 사업추진을 결정하였었다.

 그리고, 7,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판 그린뉴딜 비전선포식”에서 산업부, 전라북도, 고창・부안군, 주민대표 등이‘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2.4GW 중 시범단지 400MW을 포함하여 발전사업 인허가가 준비된 해역은 ’22년 착공하고, 나머지는 ‘23년부터 연차적으로 착공하여‘28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22년까지 150억 원(국비75, 지방비75)을 투자하여 서남권 해상풍력단지를 중심으로 해상교통안전진단(대규모단지 통항안전설계), 전파영향평가협의(해상풍력 개발가능 입지선정) 등 사전 타당성 조사를 통해 단지개발 유효영역을 확보하여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추진하며,

 터빈설치가 가능한 해역선정 후 풍황계측기 설치 등 해역활용을 위한 인허가, 발전사업 허가를 추진하고, 전력계통 연계방안은 산업자원부 및 한국전력공사와 협의하여 올해 12월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전북도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되어 주민 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주민반대 및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히면서,

 “이 사업을 통해 전북도는 해상풍력 단지개발을 위한 타당성조사를 하고, 고창・부안군은 발굴된 부지를 대상으로 주민참여형, 지자체 주도형 개발방식으로 발전사업자를 공모선정하며,

아울러 주민과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상풍력 개발을 추진하여 전라북도가 대한민국 해상풍력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