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집중호우로 인한 산림 피해지 항구복구 추진
충북도, 집중호우로 인한 산림 피해지 항구복구 추진
  • 손혜철
  • 승인 2020.09.2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는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도내 국지성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산림에 대한 복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먼저 도는 집중호우가 그친 다음날부터 산사태 발생 지역에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인력과 각종 장비를 투입해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피해지역 항구복구를 위해 민관협력체를 구성하고 중앙 산사태원인조사단 피해조사를 지원하는 등 신속히 대응했고, 유실된 토사와 석력 등으로 접근이 어려운 현장에는 드론과 산림청 헬기를 이용해 항공 조사하는 등 선도적으로 대처했다.

그 결과 도는 국비 654억원과 지방비 177억원 등 총 831억원의 산림재해복구사업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

도는 다음 달부터 사업별 실시설계를 착수해 내년 우기인 6월 전에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항구복구를 위한 구조물 선정 등 설계 및 시공 시 유의사항에 대한 시군 순회교육은 이미 완료했다.

지용관 도 산림녹지과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해지는 시기인 만큼 피해지를 신속히 조사하고 적지적 공법에 따라 설계‧ 시공해 피해지를 항구 복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사방사업을 확대 추진해 산림재해에서 도민의 재산과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달 시간당 76.5㎜의 기록적인 폭우와 일강수량 316㎜ 집중호우로 도내 산림에서 산사태 391개소, 임도 57개소 등 총 457개소가 피해를 봤다. 피해액은 591억원에 이른다.

주요 피해 원인은 지형적으로 산지의 경사가 급하고 지속적인 강우로 토양 함수량이 포화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