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유시민대학, 전문성 강화된 비대면 평생학습 강의
서울자유시민대학, 전문성 강화된 비대면 평생학습 강의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0.09.21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가 서울시민 평생학습 교육장 ‘서울자유시민대학’ 온라인 수업의 전문성을 강화해 다양한 온택트 교육을 제공한다.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 앱을 통해 학습자들은 마치 현장에서 수업을 듣는 것처럼 실시간으로 묻고 답하며 강의를 들을 수 있다. 또 ‘서울평생학습포털(sll.seoul.go.kr)’에서도 기존 오프라인으로 열렸던 학습심리학, 클래식 등의 강의도 동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주명)은 코로나19 수도권 재확산 상황에 대응하고 시민들의 평생교육콘텐츠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 하반기 서울자유시민대학 온라인 강의 방식을 다양화한다고 밝혔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운영하는 평생학습기관이다. 서울 전역에 분포한 62개 학습장에서 연간 580여 개 강좌를 운영, 약 2만 명의 시민이 이용하고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올해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상반기 강의 중 일부를 온라인으로 서비스했지만 일부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반기부터는 상반기 학습자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강의 기간 내 언제든지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올 상반기 유튜브를 통해 강의를 송출하고, 강의 시간에 맞춰 학습자들에게 링크를 보냈다. 학습자들은 매번 주소를 받아 학습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쌍방향 소통 강의는 추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오프라인으로 전환돼 서울자유시민대학 학습장에서 운영될 수 있다.

시민대학 학습자 김명주(성동구)씨는 “상반기에는 미리 촬영된 영상을 보며 학습해 강사님과 학습자들의 얼굴을 볼 수 없어 아쉬웠는데, 이번 하반기에는 온라인으로나마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학습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하루 빨리 학습장에서 다 함께 학습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하반기에 선보이는 온라인 강의는 총 300여 개다. 7개 학과(▴인문학 ▴미래학 ▴생활환경학 ▴사회경제학 ▴문화예술학 ▴시민학 ▴서울학) 강의, 각 대학의 특화 영역을 살린 대학연계 시민대학, 러시아에 대해 깊이 있게 알아볼 수 있는 러시아 대사관연계 시민대학 등이 있다.

앞서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온라인 강좌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학습자들이 효율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시민대학 전 직원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해 전문성을 높였다. 전 직원은 온라인 촬영 방법과 줌(Zoom) 이용법을 익히고 저작권 교육도 받았다.

시민대학 이윤재 주임은 “새로운 기능을 익혀가며 개강 준비를 하는 것이 힘들기는 했지만, 학습자분들이 열심히 강의를 수강해 주실 모습을 생각하며 즐겁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생활 속 거리두기)’로 격하될 경우 대면 강의로 전환하기 위해 열 체크·강의실별 거리두기 스티커 부착 등 방역체계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의 하반기 수강 신청은 지난 1차 모집에 이어 11월부터 2차 모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평생학습포털(sll.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