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운사의 가을 노래
선운사의 가을 노래
  • 이한배
  • 승인 2020.09.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여름은 봄부터 쳐들어 온 코로나19와 긴 장마, 태풍으로 요란했다. 그렇게 일그러진 채로 여름이 떠나고 가을이 시작되는 요즘 선운사는 빨갛게 물들어 가고 있다. 그렇게 선운사의 가을은 꽃무릇(석산石蒜)으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푸르던 나뭇잎이 색깔을 바꿀 무렵, 태양이 제 빛을 여위어 갈 때 쯤, 여름을 활활 태우던 가슴이 시려 올 때쯤 위로하듯 꽃무릇은 피어난다.

꽃무릇도 상사화처럼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 상사화는 꽃을 피우고 월동을 한 후에 잎이 나와 봄내 있다가 꽃필 때 쯤 사라지지만 꽃무릇은 꽃이 지고 나면 바로 잎이 나온 채로 월동을 한다. 겨우내 봄내 무성하던 잎은 여름이 되면 아무런 흔적도 남기지 않고 사라진다. 이렇게 상사화와 꽃무릇은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꽃 모양도 색깔도 자세히 보면 다르다. 꽃무릇은 빨간색이지만 상사화는 흰색, 노란색, 붉은 색 등 다양하다. 피는 시기도 상사화는 8~9월로 꽃무릇보다 한 달가량 빠르다.

꽃무릇은 아무런 흔적도 남기지 않고 사랑하는 이가 떠난 듯한 그 텅 빈 자리에 불현듯 그리움의 꽃대 하나 기다랗게 올린다. 이루지 못한 사랑의 슬픈 추억처럼, 잃어버린 기억처럼, 빨갛게 서러움으로 꽃을 피운다. 그래서 꽃무릇을 보면 화려함 속에서도 슬픈 노래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그 슬픈 노래가 듣고 싶어 매년 선운사를 찾는다. 올해도 지난 17일 가을비가 추적거리던 날 선운사를 찾았다. 이제 막 피어나 가을비에 촉촉이 젖은 상사화는 더욱 애처로워 보인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습격으로 축제도 없는 모양이다. 그래도 워낙 유명한 곳이라 평일인데도 사람이 많다. 나는 선운사의 꽃무릇을 보러 갈 때는 아침 일찍 간다. 해 뜨기 전 그곳에 도착하면 꽃술 끝에 맺혀있는 아침 햇살의 영롱한 빨간 이슬방울을 볼 수 있다. 아침 안개라도 끼어 있으면 금상첨화다. 그러나 오늘은 비 때문에 그런 호사는 다음으로 미룬다. 그렇지만 어떠랴. 꽃술 끝에 이슬 대신 빨간 빗물이 송알송알 슬픈 듯 아름답지 않은가? 꽃무릇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은가 말이다. 그것으로 족하다.

 

 

선운사의 꽃무릇은 고목들이 우거진 숲속에서 피어난다. 그래서 고목과의 어우러짐이 또한 좋다. 유난히 길었던 지난여름 장마의 흔적들이 이끼로 피어나 고목은 더욱 고풍스럽다. 그 고목을 가운데 두고 피어난 꽃무릇은 강강수월래 놀이를 하며 함께 춤을 추고 있다. 또 개울가에는 물살이 할퀴고 간 자리에 앙상하게 엉켜있는 뿌리들 사이에도 피어나 고목의 아픔을 위로해 주고 있다. 어떤 나무는 그 상처가 커서 견디지 못하고 쓰러져 시들어 가고 있는데 그 밑에서도 꽃무릇은 피어나 빨간 선혈처럼 안타깝게 한다.

 

선운사의 가을 절정은 단풍이다. 꽃무릇이 질 때쯤이면 노을에 물든 저녁 하늘처럼 온통 붉다. 울긋불긋 단풍. 그걸 바라보면 나마져 단풍이 들어 얼굴이 불콰해진다. 사진을 처음 배우고 첫 번째 사진을 찍으러 왔던 곳. 그 빛깔에 반해 가을이 오면 풀 방구리에 쥐 드나들 듯 하는 곳이다. 그러나 부지런한 나뭇잎들은 벌써 떨어져 냇가 이끼 핀 돌 위에서 가을비를 맞고 있다. 흐르는 물에 떠내려가다가 작은 여울이라도 만날라치면 뱅글뱅글 놀기도 하며 가을을 재촉하고 있다. 이 가을 선운사에 가서 빨간 슬픔의 노래를 듣고 얼굴이 불콰해져 봄도 가을을 멋지게 보내는 방법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