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에도 꺼지지 않는 불심, 만공회 동참 열기로 이어져
코로나 시대에도 꺼지지 않는 불심, 만공회 동참 열기로 이어져
  • 손혜철
  • 승인 2020.09.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BBS 불교방송 이선재 사장은 9월 16일 마포 본사에서 136인에게 만공회를 권선한 춘천 삼운사 신도회장 김준해·김진숙 부부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지난 30여년 간 BBS를 보고 들으며 불심을 키워 온 김준해·김진숙 부부는 만공회를 주변에 적극 알리고 동참을 권유해 올 여름 7월부터 두 달도 안 되는 기간 동안 136명의 권선을 일궈냈다.

특히 김진숙씨는 2011년 뇌종양 진단을 받고 혹시 모를 날을 대비해 유언장까지 남겼지만 마지막 희망으로 부처님께 “살아가는 동안 보시에 매진하겠다”는 원을 세웠고 부처님께 보답하기 위해 보시 생활 실천과 함께 법화경 사경을 매일하며 불자로서의 삶을 사는데 최선을 다해왔다.

남편인 김준해씨 역시 40년간 공직 생활을 마치고 춘천 삼운사에서 신도회장을 하는 등 부처님 말씀을 따르며 열심히 살아왔다. 그는 “아직까지 만공회를 잘 모르는 분들이 많다”며 “주변 분들에게 만공회를 권선하면 다들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을 보고 더 많은 분들에게 만공회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선재 사장은 “이번이 108인 이상 권선을 이룬 두 번째 사례”라며 “많은 분들의 공덕이 좋은 프로그램을 만드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 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준해·김진숙 부부는 앞으로도 환희심 나는 권선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히며 방송 포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BBS의 역할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방송 포교 불사에 대한 열정과 관심을 보여준 김준해·김진숙 부부의 훈훈한 사연은 코로나 시대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방송을 통해 수행을 멈추지 않는 불자들의 꺼지지 않는 불심을 보여주고 있다.

그 불심은 BBS의 방송 포교를 후원하는 공덕주의 모임인 ‘만공회’ 동참 열기로 이어지고 있으며 ‘만공회’는 2015년 불사를 시작으로 꾸준히 성장해 왔으며 9월 현재 동참자가 7만 7천여 명을 넘어섰다.

BBS 만공회 가입 및 후원 문의 전화는 1855-3000 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