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이재민 주거 안정‘임시 주거용 조립주택’설치
충주시, 이재민 주거 안정‘임시 주거용 조립주택’설치
  • 손혜철
  • 승인 2020.09.17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시는 집중호우로 주택 파손 등의 피해를 본 이재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임시 주거용 조립주택’ 13개 동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17일 임시 주거용 조립주택 중 첫 번째로 설치되는 산척면 증촌마을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는 그동안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자체 조사를 실시하고 특별재난지역 중앙합동조사반의 조사에도 적극 협조하는 등 지원책 마련의 근거가 될 정확한 피해 규모 산출에 노력해왔다.

또한 ‘임시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을 구성·운영하고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조립주택 제작과 기반시설 공사와 각종 인허가 및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했다.

시는 5억85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13개 동의 임시조립주택을 제작했으며, 영농 등의 이유로 기존의 생활 터전에서 생활을 희망하는 이재민 13세대(산척면 5, 엄정면 7, 소태면 1) 26명에게 제공해 추석 전 임시조립주택으로 모두 입주할 예정이다.

임시 주거용 조립주택은 방, 주방, 화장실 등과 냉난방 시설을 갖췄으며 규모는 24㎡(약7.3평)이다.

이재민들은 새로운 보금자리가 마련할 때까지 임시주택에서 1년 동안 무상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희망할 경우 1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또한 최대 9개월간 전기요금 감면 혜택을 제공하고 도로명 주소를 신속히 부여하는 등 이재민들이 생활하는 데 불편을 겪지 않도록 조치했다.

한편, 행정안전부에서는 조립주택 설치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재난복구계획 확정 전 지자체의 가용재원(예비비 등)을 우선 투입해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했다.

시는 행정안전부의 조치와 함께 조립주택 설치사업에 예산을 조기 투입하여 사업 발주를 신속히 추진했으며, 사업과 동시에 가설건축물 신고 등 행정절차도 병행해 설치 시기를 앞당겼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행정안전부와 충주시가 협업체계를 이뤄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했다”며, “임시조립주택 입주 이재민의 불편 사항을 수시로 점검해 불편을 최소화하고 향후 주택 신축 등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