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총림 선암사 불기 2564년 경자년 하안거 해제법회
태고총림 선암사 불기 2564년 경자년 하안거 해제법회
  • 김 혁
  • 승인 2020.09.0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방장 지암스님 “삶의 매 순간 순간을 모두 수행으로 삼아야

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스님)는 9월 2일 대웅전에서 불기 2564년 경자년 하안거 해제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태고총림 방장 지암스님은 ”空中樓閣起無手(손 없이 허공에 집을 세우고, 공중누각기무수) 坐在無底檐廊上(바닥없는 툇마루에 걸터앉으니, 좌재무저담랑상) 晴雲月輪照山中(구름 걷힌 달빛이 산중을 비춤에, 청운월륜조산중) 草石一一明其形(풀 한포기 돌 하나 그 모양이 분명하도다, 초석일일명기형)”라며 ”일상이 수행이어야 합니다. 삶의 매 순간 순간을 모두 수행으로 삼아야합니다.”라고 법어했다.

 스님은 ”수행의 요체는 사량 분별을 넘어선 나를 여실히 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일염으로 화두를 들어 타파하거나, 또는 나의 행동과 말과 생각이 어떠한 경계를 만나 일어나고, 어떠한 과정을 거쳐 생멸하며, 또 어떠한 과를 불러오는가를 하나하나 여실히 살펴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면, 모든 인연경계에서도 동함 없이 항상 비추는 여여한 참 성품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그런 확신은 진실한 믿음(信)을 낳아 키우며, 나의 걸음을 지치지 않고 피안으로 향하게 합니다. 그렇게 한 걸음 한 걸음 피안을 향해 나아감으로써 나를 살리고, 주변을 살리고, 법계를 살립니다. ”라고 말했다.

 방장 지암스님은 선암사 칠전선원에서 3개월 안거를 마친 보안스님, 원우스님, 승종스님에게 안거증을 전달했다.

태고총림 선암사 49일 백중기도 회향

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스님)는 선망 영가를 위하여 백중(우란분절, 음력 7월 15일) 49일 기도회향식을 9월 2일 오전 10시 대웅전에서 봉행했다.

이날 49일 백중기도 회향법회에서 선암사 주지 시각스님은 "1년 중 한번 지옥문이 열린날, 마음을 다해 조상의 업장을 소멸해 드리고, 천도시켜드리는 공덕을 얻으시길 기원드립니다. 49일 동안 백중 기도에 함께해주신 신도님들과 대중스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입재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