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 안전을 위한 소규모 공원 사물주소 부여
충북도민 안전을 위한 소규모 공원 사물주소 부여
  • 손혜철
  • 승인 2020.08.14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각종 사건ㆍ사고 발생 시 긴급출동 및 위치 찾기에 용이하도록 도내 소규모 도시공원에 사물주소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부여하는 소규모 도시공원은 대부분 주택가에 조성되어 주민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로 안전사고 우려가 높고, 기관별 임의 번호로 관리되어 위치신고 및 안내에 어려움이 있었다.

공원 내 사물주소를 부여함으로써 현재 건물에만 부여되는 도로명주소의 위치정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전사고 발생 시 빠르게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는 소공원 151개소, 어린이공원 421개소 총 629개소에 대한 자료수집을 시작으로 공간정보를 구축하여 올해 12월까지 사물주소 부여를 완료할 방침이다.

지난 2018년 사물주소 부여 전국 최초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되어 육교승강기를 시작으로 2019년에 거리가게, 둔치주차장, 지진옥외대피소, 택시승강장 등 시설물에 총 695건, 올해에는 버스정류장 4,293건에 사물주소를 부여하였으며, 졸음쉼터 26건에 대한 사물주소 부여도 진행중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민안전과 경제활동 지원에 최우선하여 다중 이용 주요 시설물에 주소를 부여하고 긴급구조, 위치정보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안전충북 건설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