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광주천 범람 위기-하부도로 및 지하차도 통행 금지
[속보] 광주천 범람 위기-하부도로 및 지하차도 통행 금지
  • 윤채홍 기자
  • 승인 2020.08.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계속되는 넘는 기록적 폭우로 광주천이 범람 위기에 놓여 있고, 각 도로 및 지하차도가 통행이 금지되는 상황에 놓였다.

지난 7일 광주 서구청 등에 따르면 종일 이어진 기록적 폭우로 광주천 중류인 영동 KDB 빌딩 앞 태평교 등 중·하류 주요 교량이 범람 위기에 처했다.

오후 들어 수위가 급상승하면서 태평교를 비롯해 광천1교, 광천2교,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 10여 곳에 대해 차량과 인적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이에 밤사이의 천둥과 벼락까지 동반한 폭우로 인하여 광주 시내 전역에 낙뢰 사고가 발생했다.

새벽 1시경에 광주 광산구 송정동 일대가 낙뢰로 인하여 정전 사고가 발생했고, 많은 가구가 한전에 신고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아서 암흑과 더위 속에서 밤을 지새야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