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화훼류 친환경 농법 ‘아쿠아포닉스’ 연구 박차
충북농기원, 화훼류 친환경 농법 ‘아쿠아포닉스’ 연구 박차
  • 손혜철
  • 승인 2020.08.0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환경 친화적이며 새로운 농업기술인 ‘아쿠아포닉스’ 시스템을 이용한 재배 방법을 화훼 작목에 접목시켜 연구한다고 밝혔다.

아쿠아포닉스(Aquaponics) 시스템은 물고기를 생산하는 양어(Aquaculture)기술과 수경재배(Hydroponics) 방식이 융복합된 새로운 기술로 물고기 배설물을 식물의 영양분으로 공급하는 환경 친화적인 기술이다.

현재까지 일부 쌈 채소에 국한되어 재배하고 있으나, 재배 기술도 명확히 확립되어 있지 않아 재배 면적이 많지 않은 실정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러한 기술의 필요성을 인식하여 전국 최초로 화훼류에 고급어종을 이용한 아쿠아포닉스 재배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에 착수했다.

대상 작목은 공기정화 식물로 알려진 산세베리아, 스킨답서스, 홍콩야자, 아글레오네마, 드라세나 및 나한송 등 6종의 관엽류를 선정하여 연구 중에 있다.

관련 어종으로는 멸종위기어종으로 알려진 철갑상어를 도입하여 사육하고 있다.

향후 개발하고자 하는 주요 기술은 아쿠아포닉스 재배에 적합한 화훼 작목 선발, 양·수분 공급방법(담액, NFT) 개발, 연중 생산 체계 확립 및 물고기 배설물 양분 최적화 기술 등 다양한 연구 분야를 수행하고 있다.

충북농업기술원 화훼팀장 이종원 박사는 “앞으로 공기정화 및 반려식물로 인기를 누리는 화훼 작목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아쿠아포닉스 농법을 확립은 물론 과채류 및 블루베리 등 타 작목으로 영역을 점차 확대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