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과기원, 한기대와 VR·AR분야 인력양성 협약 체결
충북과기원, 한기대와 VR·AR분야 인력양성 협약 체결
  • 손혜철
  • 승인 2020.07.3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과학기술혁신원(원장 노근호, 이하 충북과기원)은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 사업단(단장 이규만, 이하 한기대)과 31일 한기대 산학협력관에서 4차 산업혁명의 유망기술인 VR·AR 분야의 발전에 필요한 인력양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VR·AR 분야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유관분야 산업 재직자 교육훈련 및 컨설팅 △산학협력에 의한 공동연구 △현장실습(인턴십) 등 일자리창출을 위한 인적교류 협력 △VR·AR산업 활성화를 위한 저변확산사업 공동추진 등 상호교류와 연구를 통해 VR·AR활성화를 추진한다.

충북VR·AR제작거점센터는 VR카메라와 AR글래스, VR·AR콘텐츠 제작 및 편집이 가능한 장비 등 42종 141대를 활용하여 도내 VR·AR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기대에서 운영하고 있는 LINC+사업단 4차 산업혁명연계 특화교육과정 및 사회맞춤형 교육과 VR·AR제작거점센터에서 보유장비 및 시설을 상호 연계하여 VR·AR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근호 과기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4차산업 핵심기술인 VR·AR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