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뉴스] 김해시 독산마을 기차를 테마로 벽화 그려
[카메라 뉴스] 김해시 독산마을 기차를 테마로 벽화 그려
  • 황인홍
  • 승인 2020.07.2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문화예술레저 복합공간이 있는 독산마을은 야생화 꽃길과 낙동강 둑 아래 자리한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 462번길 10(마사리 757-24)에 자리한 아름다운 마을이다.

“독산벽화마을”은 잔잔히 흐르는 낙동강 철교 옆 동네이다. 낙동강레일바이크와 기차를 테마로 마을 안 길을 밝게 정비해 어디선가 칙칙폭폭 증기기관차가 달려오는 듯 한 기차 레일을 스토리로 마을벽화를 만날 수 있다.

독산마을은 밀양시 삼량진읍과 김해시 생림면 마사리를 이어주는 철교와 다리로 낙동강 변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역의 특산물인 산딸기, 낙동강 레일바이크를 신나게 탈 수 있는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골목골목을 걷다보면 여러 기차의 형태도 볼 수 있고 정겨운 시골정서에 저절로 힐링이 된다.

뿐만 아니라 대형 천사의 날개가 그려져 있어 관광객들의 포토 존으로 유명하기도 하다. 이곳 벽화는 원숙이(서양화가), 이종철(서양화가)두 작가와 송진영 마사리 이장과 주민들이 함께 노후 된 마을에 회색빛의 담벼락을 색채의 담벼락으로 변모시켜 시골마을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여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추억이 머무르는 곳으로 유명하다.

이곳 “독산벽화마을”은 김해시 공식 슬로건으로 선정된 명소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