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접수
서울시,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접수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0.07.20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인형극 등 재미있는 놀이와 체험활동을 통해 보다 쉽게 에너지와 환경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프로그램의 올해 신청 접수를 21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차량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 발전된 에너지를 이용, 직접 라디오를 켜 보거나, 자전거 페달을 밟으면 생겨나는 동력으로 미니카를 조종하는 등 다양한 에너지 체험활동을 할 수 있다.

태양으로 에너지를 만든다는 의미를 가진 1톤 트럭 ‘해로’가 학교와 마을 곳곳을 누비며 놀이와 체험활동을 통해 생활 속 에너지 절약법과 신재생에너지 등 기후변화와 에너지를 알려준다.

‘해로’에는 다양한 체험교구가 탑재되어 있어 대상별, 장소별 맞춤형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이 사업은 에너지 관련 전문 강사들로 구성된 에너지 교육 단체에 위탁운영하고 있으며, 전문성과 만족도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기존 프로그램과 함께 운영한다. 특히 하루 1회 이상 차량 내·외부 및 모든 교구에 방역과 소독 작업을 진행하여 대면 교육의 안전 문제 또한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인형극과 마임 등을 활용한 ‘소비 없는 해로 놀e터’와 개인별 교구를 활용한 ‘영상으로 만나는 해로’ 프로그램 등 비대면 교육이 마련돼 있어 감염 우려는 줄이고 에너지 체험 교육 기회는 확대한다.

지난해에는 227개 학교 및 기관, 마을 등에서 3만 3천 여 명의 학생과 시민들이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를 체험하였으며 교육에 참여한 교사와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에 참여한 한 초등학교 교사A는 “아이들이 재미있게 배우며 에너지와 환경문제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라고 평가했다.

한 참여 학생B는 “앞으로는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프로그램은 7월 21일(화)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7~11월 교육 신청을 받는다.

지역아동센터, 학교 등 기관에서는 대면 방식과 비대면 방식 중 희망하는 교육을 선택 신청할 수 있으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우천 시에는 실내교육으로 전환해 진행된다.

학교와 기관 교육은 찾아가는 에너지놀이터 전자메일(esuper6684@gmail.com)을 통해 선착순 접수하며 지자체, 마을 행사, 에너지와 환경을 주제로 한 행사에도 찾아가는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상시 접수 받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차량 운영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해로(1톤차량): 마을닷살림협동조합(☎ 02-3280-6684/esuper6684@gmail.com)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이번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안전하면서도 재미있게 에너지 교육을 접할 기회”라며 “해마다 인기 있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조기 마감이 예상되니 서둘러 신청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