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29일 제70주년 노근리사건 기념식 개최
영동군, 29일 제70주년 노근리사건 기념식 개최
  • 황인홍
  • 승인 2020.07.2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제70주년 노근리사건 기념식을 오는 29일 오전 10시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소재 노근리평화공원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행사는 노근리사건 70주년을 맞아 전쟁의 참상과 교훈 그리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노근리사건을 국내외에 알림은 물론,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로·격려하기 위한 행사다.

이날 기념식에는 노근리사건 등 과거사지원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 진영 장관,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박세복 영동군수를 비롯한 내외 귀빈과 노근리사건 희생자 유족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진영 장관 : 노근리사건희생자 심사및명예회복위원)

* 이시종 지사 : 노근리사건희생자 심사및명예회복실무위원)

특히, 올해 노근리사건 70주년의 의미와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 하고자 당초 2,000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행사로 기획하였으나, 코로나19확산 여파로 300명으로 축소 조정한 후 최근 대전 쪽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정부의 생활속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여 참석 규모를 100여명으로 재축소해 추진하기로 하였다.

기념식은 식전행사·본행사·식후행사로 구성되며, 식전행사로는 무형문화재 박순영 선생의 진혼무를 시작으로 본행사에는 행정안전부 장관 등 주요 내빈의 기념사 및 추모사와 기념공연 식후행사로는 위패봉안소 및 쌍굴다리 사건현장 방문으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히, 기념공연에는 김의철선생이 노근리사건 현장을 방문하여 생존피해자들을 만나고 그들의 한맺힌 사연을 접하고 만든 노래인 ‘노근리 하늘’과 ‘아름다운 것들’이라는 곡을 가수 윤선애 씨가 부를 예정이다.

이어서 El Passion 충북 남성 중창단의 ‘Yor raise me up’, ‘상록수’ 등 유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공연뿐만 아니라, 평화와 화해의 큰 걸음으로 나아가는 공연이 구성된다.

박세복 노근리사건 7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이번 노근리사건 70주년은 이전의 유가족 위로와 추모의 기념식을 넘어 유가족이 먼저 평화와 화해의 손길을 내밀어 노근리사건의 희생자뿐 아니라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다 전사한 국군과 유엔군의 넋도 함께 기리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근리평화공원이 향후 노근리사건 등 전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소로 나아가 한미간 교류와 협력을 다지는 장소로 발전하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참석대상이 아닌, 초청장 미소지자는 행사장 참석이 불가할 예정이며, 정부 코로나지침에 따라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참석이 불가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