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형 민간주도 배달앱 공모 7개 업체 지원
충북형 민간주도 배달앱 공모 7개 업체 지원
  • 손혜철
  • 승인 2020.07.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소상인들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충북형 민간주도 배달앱 운영사업자 공모(7. 6. ~ 7. 15. / 10일간) 결과 7개 업체가 지원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북지회(지회장 김태곤)에 따르면 사전간담회(5.12.)시 참석했던 허니비즈(띵동), ㈜먹깨비, ㈜MBC충북컨소시엄(코리아센터) 3개 업체와 ㈜미식의 시대, ㈜아람솔루션(배달이지), ㈜질경이(로마켓), ㈜스폰지(배달독립0815) 4개 업체이다.

㈜아람솔류션은 현재 군산 배달의명수의 앱 제작 및 운영 업체이고, 로마켓, 띵동, 배달독립0815는 서울시와 ‘제로배달 유니온’을 체결한 업체이며, MBC충북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코리아센터는 부산남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고, 먹깨비는 서울시(제로배달 유니온 업무협약)와 경기도(공공배달앱 우선협상대상자) 두 곳에 선정된 업체이기도 하다.

그동안 충북도는 자체 공공형 배달앱을 개발 운영하려고 하였으나, 민간 배달앱과의 앱구축 및 콜센터 운영 등의 예산 중복 문제, 소비자 눈높이에 못 맞춘 서비스 품질 한계 노출로 인한 도민들의 외면 문제 이 예상됨에 따라 충북은 민간 주도형의 모델을 구상 추진하였다.

최종 업체선정은 7. 22.(수) 사업 제안서 선정평가위원회 개최 후 최종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업체와 외식업협회, 소비자단체, 도와의 업무협약을 이번 달 말쯤 체결할 예정이다.

사업 시행은 빠르면 8월중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향후 도에서는 배달앱 홍보 및 활성화를 위해 가입 축하 포인트 및 소비자인센티브 등의 행․재정적 지원, 외식업협회는 회원들에게 선정된 업체의 가맹점 가입 홍보, 소비자단체는 도민들에게 앱사용 홍보, 배달앱 업체는 지역화폐 사용 및 저가의 수수료 제공 등의 역할을 각각 분담 수행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