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6월 고용률 전국 최상위권
충북 6월 고용률 전국 최상위권
  • 손혜철
  • 승인 2020.07.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20년 6월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충북도의 고용률이 OECD기준(15~64세) 전국1위로 나타났다.

충북도는 지난 5월 고용률(OECD기준) 전국 1위(69.9%)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상황 임에도 불구하고 2달 연속 전국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통계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통계청 고용동향을 보면 충북의 15세 이상 인구는 140만 8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천명 늘었고, 경제활동인구는 94만 3천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만 9천명 증가했다.

고용률은 OECD기준(15~64세) 70.0%로 전년동월 대비 1.8%포인트 증가하여 전국1위를 차지했다.

ILO기준(15세 이상) 고용률은 64.7%로 전년동월대비 1.1%포인트 증가하여 전국 3위로 나타났고, 실업률은 3.3%로 전년동월 대비 0.4%포인트 감소하여 전국 3위(낮은순)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로 경제위기 상황에 선제적, 적극적으로 대응한 충청북도의 발 빠른 대처가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계층 특별지원 사업으로 소상공인 긴급지원, 고용사각지대인 무급휴직근로자 및 특고, 프리랜서 특별지원, 운수업체 종사자 및 미취업 청년 지원사업, 영세농가 및 공연예술인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였으며,

일자리 창출을 위해 수출FTA 자문관 활용 현장지원사업 등 중장년 고용지원사업, 생산적 일자리 및 공공근로사업 등을 대대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경영 정상화를 위한 중소기업 제품 홈쇼핑 등 온라인 진출 지원, 소상공인 마케팅 비용지원 및 수출기업 비대면 상담 마케팅 지원 등 특별대책이 시의적절하고 효과적으로 시행되었다는 평가다.

또한, 충북도에서 GRDP 전국비중 4% 달성을 위한 동력을 강화하고, 일자리 지향형 전략적 투자유치 및 수출기업 육성을 위한 충북형 경형 등 충북경제 기반을 튼튼하게 다져온 것이 이러한 경제위기 상황에서도 고용률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는 버팀목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 관계자는 상반기에 코로나19로 인해 추진이 어려웠던 각종 일자리 사업은 하반기에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추진하되, 가능한 집합·행사 위주 사업을 비대면 사업 위주로 발굴·변경하여 추진할 계획이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생활방역, 긴급공공업무 지원 등 10개 분야, 407억원)을 비롯해 여성·청년·노인·장애인 등 분야별 일자리사업(159개)에 3,173억원을 투입하여 도민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