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취약계층에 돌봄인력 파견한다
광주시, 취약계층에 돌봄인력 파견한다
  • 윤채홍 기자
  • 승인 2020.07.1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광역시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돌봄서비스’를 지원한다.

긴급돌봄서비스는 감염병 확진 또는 자가격리 등으로 기존 돌봄제공기관에서 서비스 제공이 어려운 경우 사회서비스원에서 돌봄인력을 파견하는 서비스다.

 광주시는 지난 6월27일 이후 7월13일까지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36명에 이르는 등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요양병원 종사자나 입소 어르신 등이 상당수 포함돼 돌봄서비스의 공백이 발생할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지역 차원의 긴급돌봄 대응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7월8일 돌봄서비스 지원기관 간담회를 통해 광주사회서비스원 중심으로 ‘긴급돌봄지원단’을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긴급돌봄서비스의 지원대상은 기존 돌봄기관의 휴원 또는 돌봄인력 부족 등으로 서비스가 중단됐거나 보호자 격리 또는 돌봄 대상자의 자가격리‧병원입원 등으로 긴급돌봄이 필요한 아동‧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이다.

이들에게는 식사도움이나 청소 등 일상생활 지원, 장보기, 의약품 대리수령 등 외부활동 지원, 격리시설이나 병원에 동반 입소해 식사보조, 착․탈의보조 등 내부생활을 지원한다

 광주사회서비스원은 요양보호사, 장애인활동지원사, 보육교사, 간병인 유경험자 등 30여 명으로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성‧운영하며, 참여 희망자는 15일부터 모집할 예정이다.

신청은 광주사회서비스원 담당자 이메일(eleganceju@korea.kr) 또는 팩스(062-613-3229)로 접수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 사회복지과(062-613-3241~4)로 문의하면 된다.

 돌봄지원단 모집 전에는 기존 돌봄 민간기관에 연계하고, 지원단이 모집 되면 돌봄 대상자와 연계할 계획이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지난 2~3월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을 때 대구사회서비스원에서 긴급돌봄체계를 가동해 큰 도움이 됐다”며 “광주시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데 광주사회서비스원이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