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대응방안 마련회의 개최
전북도,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대응방안 마련회의 개최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0.07.0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북도는 지난 6월 9일 공포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해 문화재청, 관련 전문가, 도 및 시군 담당자 회의를 오는 10일 도청 공연장 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에 공포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는 전라북도 지역의 가야와 백제 문화권이 포함되어 가야․백제 권역 도내 비지정 문화재 연구 및 정비 등에 국비 지원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가야, 백제사 연구 및 복원정비가 활성화되어 전라북도 정체성 확립과 문화관광자원으로의 활용이 탄력을 받게 됐다.

역사문화권 특별법은 그동안 문화유산의 점단위 보존 위주의 한계에서 벗어나 '역사문화권' 개념을 도입해 문화권별 문화유산을 연구‧발굴‧복원하고자 제정되었다.

또한,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체계적으로 정비‧육성함으로써 이를 세계적으로 알려 지역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역사문화권 특별법에는 ▲역사문화권(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마한, 탐라 등 6개 문화권), 역사문화환경, 역사문화권정비사업 등에 대한 정의 ▲역사문화권정비기본계획 수립(5년 주기) ▲역사문화권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의 시행 ▲정비사업 비용지원, 특별회계의 설치, 연구재단 및 전문인력양성 등 지원시책 마련‧추진 등이 담겨 있다.

윤여일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대응할 전북지역의 가야·백제 역사유적의 현황과 도내 역사문화권 설정 방향, 현재 법에 포함되지 않은 후백제와 마한 등의 문화권 추가 등의 논의를 할 것이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문화재청의 특별법 시행령 제정 시 역사문화권 연구, 정비 사업에 실질적인 국비가 지원되도록 관련 광역자치단체와 협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