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상] 옥천의 제비들이 부르는 ‘이별가’
[포토/ 영상] 옥천의 제비들이 부르는 ‘이별가’
  • 이경
  • 승인 2020.07.0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옥천군 이원면 한 농가에 제비가 둥지를 틀었다. 이어 새끼들이 알속에서 부화해 오종종 부리를 들고 어미가 물어다 주는 먹이를 잘도 받아먹는다.

바로 전래동화 ‘흥부전’에 나오던 그 제비다.

삼월 삼진 날,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온다. 그 노랫말 속에도 등장하는 제비는 여름 철새다. 예전엔 처마 밑 제비 둥지를 흔히 볼 수 있었다. 개체수가 줄어든 탓도 있지만 우리나라의 기후변화와 생태계의 파괴 때문인 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지 않는다.

어쩌다 최고의 환경이거나 먹이가 풍부한 곳, 제비 마음에 쏙 드는 곳이 있으면 날아들어 둥지를 튼다. 그 풍경이 몹시 희귀해졌다.

제비의 V자 모양의 꼬리 깃털이 매력적이다. 깃털이 길면 암컷을 잘 사귈 수 있다는 학설도 있다. 그래서 바람둥이를 ‘제비 같다’라고 표현했던 것이다. 제비의 부리 주변은 붉은색이다. 비행 속도는 평균 50km/h, 최대 속력은 250km/h 정도로 새 중에서도 상당히 빠른 편이다.

제비가 낮게 나는 것은 비가 올 전조라고 보았다. 낮게 날고 있는 곤충을 먹기 위한 비행이었다.

멕시코에서는 제비를 이별로 상징한다. 민요 ‘La Golondrina’제비는 이별을 대표하는 노래다. 이탈리아에서도 제비가 비 오면 낮게 나는 모습을 보며 곧 다가올 이별을 노래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제비를 보면 그 옛날 청정했던 자연을 떠올리게 한다. 어린 시절의 추억과 아름다웠던 고향 산천 그리고 그리운 가족들과의 이별을 말이다. 그리고 박씨 대신 복을 물어다 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도 함께 한다. 옥천군 이원면 농가의 제비, 길조임이 분명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