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취약계층 집중 보호
서울시, 취약계층 집중 보호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0.06.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폭염 피해에 노출되기 쉬운 어르신, 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보호대책을 강화하여 발표하였다.

폭염에 지친 시민들이 쉬어가는 무더위쉼터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야외나 안전숙소 등 무더위쉼터 운영 형태를 다양화하고 실내시설은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방역과 소독을 강화하여 제한적으로 운영한다.

취약계층에 대한 냉방용품 지원도 확대하여 총1,568대의 에어컨을 지원한다. 취약어르신에게 이동형에어컨(920대), 냉풍기(2,147대), 쿨매트키트(27,608개)를 지급하고 와상 사지마비 최중증 독거 장애인 600명에게는 쿨매트 키트를 지급한다.

취약어르신 30,675명에 대해 안부확인을 강화하여 폭염 특보시 생활지원사 2,596명이 매일 안부전화를 통해 폭염상황을 전파하고 어르신의 안전을 확인한다.(전화 미수신시 방문하여 응급조치)

노숙인, 쪽방주민을 위한 대책도 강화한다. 서울역(새꿈어린이공원)과 남대문쪽방촌(공동작업장)에는 주민들이 이용하도록 야외쉼터를 운영하고 실내 무더위쉼터(노숙인 16개소, 쪽방 10개소) 는 철저하게 방역 관리할 예정이다.

폭염으로 인해 일시적 위기에 처한 가구를 위해 서울형 긴급복지 폭염 대책비에 5억 원을 별도 편성하여 생계비와 무더위로 인해 발생한 온열질환 의료비, 에어컨·냉풍기·냉장고·쿨매트 등 냉방용품과 전기요금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 5월, 시는 여름철 종합대책을 발표하며 무더위쉼터 개소수를 확대하고 이용인원을 수용인원의 50% 이하로 운영해 밀접접촉을 최소화 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이 주로 이용하시는 경로당 등 종전 무더위쉼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 예년의 방식으로는 운영이 불가능하여 운영형태를 다양화한다. 대체 무더위쉼터는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자치구와 협력하여 개소수를 계속 확충 중이다.

야외 무더위쉼터는 공원, 하천 둔치, 교량 하부 등 시민들이 접근하기 쉬운 장소에 기존 그늘을 이용하거나 인공 그늘을 조성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폭염 특보시 열대야에 건강과 안전이 우려되는 어르신을 위해 안전숙소를 운영한다. 에어컨이 없는 옥탑방, 고시원 등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온열질환 발생에 취약한 홀몸 어르신, 고령부부 등 저소득 고령가구가 대상이다.

일부 대형체육관도 무더위쉼터로 개방한다. 자연환기가 가능한 구청강당, 대형체육관 등 대형 실내시설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하여 더위에 지친 취약자가 쉬어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6.25.기준 15개소 운영 예정, 추가 발굴 중)

425개 주민센터도 무더위쉼터(일반, 연장쉼터)로 주민에게 개방하여 제한적으로 운영한다.

주민센터 운영기간 : ’20.6.22~9월, 평일 및 폭염특보시 주말 운영

주민센터 운영시간 : 일반쉼터(평일 09시~18시)연장쉼터(평일 18시~21시, 휴일 09시~21시)

작년까지 주로 무더위쉼터로 운영되었던 복지관, 경로당 등은 일정 규모의 면적, 환기가 잘되는 공간 등 실태조사를 통해 7월중 제한적 운영을 결정하며 운영 시 전담 방역관리자 배치, 수시환기,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폭염 속 건강관리 및 안부 확인이 필수적인 취약 어르신 30,675명에 대한 안부확인을 강화한다. 폭염 특보 시 생활지원사 2,596명이 매일 안부전화를 하여 폭염상황을 전파하고 어르신의 안전을 확인할 예정이다.(전화 미수신 시 방문하여 응급조치)

취약계층에 대한 냉방용품 지원도 확대하여 총1,568대의 에어컨을 지원한다. 취약어르신에게 이동형에어컨(920대), 냉풍기(2,147대), 쿨매트키트(27,608개)를 지급하고 와상 사지마비 최중증 독거 장애인 600명에게는 쿨매트 키트를 지급한다.

사지마비 등 최중증 독거 장애인을 위한 활동지원 서비스를 7~8월 폭염기간에 집중적으로 제공하고, 폭염으로 인해 일시적 위기에 처한 가구를 위해 폭염대책비를 작년보다 100% 증액 편성(2억 5천만원 → 5억원)하여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을 확대한다.

쪽방주민 보호를 위해 서울역(새꿈어린이공원)과 남대문쪽방촌(공동작업장)에 야외쉼터 2개소를 운영한다. 공원 나무그늘 또는 천막을 설치하여 인공 그늘을 조성하고 대형선풍기, 아이스박스, 냉음료 등 냉방물품을 비치한다. 방역용품도 제공하여 감염예방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거리 노숙인과 쪽방주민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실내 쉼터도 운영한다. 쪽방 상담소 건물 내 무더위쉼터 10개소(동시 이용가능 인원 116명), 거리노숙인 보호를 위해 16개소(동시 이용가능 인원 857명)를 운영한다.

쪽방주민 보호를 위해 특별대책반을 편성하여 순찰과 상담을 강화하고 후원물품을 배달한다. 노약자, 기저질환자는 간호사가 1일 1회 이상 방문하여 수시로 건강을 확인하고 응급시 병원으로 인계한다.

노숙인 밀집지역에도 응급구호반을 구성하고 운영하여 거리 상담을 강화한다. 순찰시 아리수(상수도사업본부 5만병 지원) 등 구호물품을 지급하며 건강이상자는 구호조치 한다.

또 거리 노숙인이 땀을 씻어내고 옷을 갈아입을 수 있도록 차량이동목욕서비스(2대, 4개소)도 운영한다.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6월 이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르신, 쪽방 거주민 등을 위해 더욱 강화된 대책이 필요했다” 며 “취약계층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체계를 지키며 보호 하겠다” 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