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라이브다! 서울역사박물관
이제는 라이브다! 서울역사박물관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0.06.07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코로나19로 새로운 ‘언택트(비대면)’ 행보가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다. 그간 다양한 온라인 교육을 제공했던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서는 오는 6월 17일부터 박물관을 보다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방법으로 온라인 교육을 확대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그동안 성인부터 청소년, 가족, 외국인을 대상으로 서울 역사 강좌 및 박물관 소장품, 체험 교구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이어 이번 6월부터는 또 다른 방식으로 초등학교 학급단체와 청소년․어린이를 대상으로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 관람객과 온라인에서의 만남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초등학교 학급단체를 대상으로 교과 연계 수업인 「교실 밖 역사탐험」을 원격 화상 교육으로 재구성, 화상 앱을 통한 실시간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개항 이후 서울의 변화과정과 대한제국기 자주독립과 근대화에 관한 내용으로, 이번 원격 화상 교육을 통해 생생하게 박물관 전시실을 체험해볼 수 있으며, 미리 배포된 교구를 강사들과 함께 실시간으로 만들어볼 수도 있다.

더욱이 이번 교육은 원격 교육의 장점을 살려 전국으로 확대 운영하여, 그동안 서울역사박물관 방문이 어려웠던 원거리의 초등학교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생생한 라이브 교육을 통해 서울역사박물관의 전시도 체험하고 학교 교과도 학습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청소년 자원봉사와 연계한 박물관 체험 프로그램도 특별 기획하여 선보인다. 청소년들이 만든 서울역사박물관 야외 전시장 소개 영상을 어린이들이 온라인으로 체험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청소년은 전시 설명 봉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어린이는 언니, 오빠들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 박물관 교구를 재밌게 체험할 수 있는 1석 2조의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이 프로그램은 1365자원봉사포털로 신청하여 이수하는 경우 자원봉사 실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박물관 역사 도슨트 봉사를 통해 청소년과 어린이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는 지키되, ‘역사적 거리’는 가까워질 수 있는 소중한 체험의 기회가 될 것이다.

해당 교육 프로그램은 각각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 및 1365자원봉사포털(1365.go.kr)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접수 후 박물관 체험 교구를 학교 및 가정에서 받아볼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 외에도 청계천박물관, 한양도성박물관, 서울생활사박물관 등 분관에서도 비대면으로 박물관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하여 꾸준히 선보일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museum.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