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이색벽화거리 하동 연화마을서 인생샷 남겨요
하동군, 이색벽화거리 하동 연화마을서 인생샷 남겨요
  • 이경
  • 승인 2020.06.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컬러풀한 색상에다 다양한 캐릭터로 꾸며진 하동읍 연화마을 하마길 골목에서 인생샷 남겨요!’

하동군은 하동읍 연화마을 하마길의 담장과 지붕, 주변 지형물 등을 컬러색상으로 단장하고 재미있는 캐릭터로 꾸미는 이색벽화거리를 조성했다고 2일 밝혔다.

벽화사업은 마을의 특색있는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농촌마을 경관관광사업 일환으로, 지난 3월 읍·면으로부터 사업신청을 받은 결과 하동읍 연화마을이 선정됐으며, 최근 두달여의 작업을 거쳐 마무리됐다.

연화마을 벽화는 기존 벽화와는 달리 파스텔, 무지개색의 컬러풀한 색상 그리고 특정의 색상을 응용한 다양색으로 이미지화했다.

담장에는 나무에 물주는 소녀, 가스검침기를 이용한 잠수부, 가스배관을 타고 가는 원숭이·펭귄, 돌담기둥에 앉은 고양이, 벽장속의 부엉이, 물고기를 타고 가는 토끼 등 주변을 활용한 포인트 벽화로 꾸며 사진찍기를 즐기는 SNS족의 새로운 핫플레이스가 기대된다.

그리고 향교 앞을 지날 때 예를 지키기 위해 말에서 내려 걸어 간데서 유래한 하마길의 도로명 유래도 알기 쉽고 재미있게 묘사해 눈길을 끈다.

마을주민들은 “벽화로 인해 골목이 한결 밝고 환해진 느낌이다. 중간 중간에 그려진 조그마한 캐릭터들이 너무 귀여워 웃음이 난다”며 “코로나19로 오랜만에 등교하는 아이들이 보면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영대 이장은 “벽화로 인해 골목길의 느낌이 많이 달라졌다. 사람들이 많이 구경와서 사진도 찍고 벽화를 즐겼으면 좋겠다”며 “벽화 작업 때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디자인한 주민 밀착형 환경경관개선사업이라 주민들의 만족감이 훨씬 높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