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산림과학박물관 특별기획전 ‘삶을 새롭게 빚다’
충북산림과학박물관 특별기획전 ‘삶을 새롭게 빚다’
  • 손혜철
  • 승인 2020.05.2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산림환경연구소는 코로나19로 지친 도민을 위로하고 문화향유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청주시 미원면 충북산림과학박물관에서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삶을 새롭게 빚다’라는 주제로 사기장 이종성의 작품을 5월 29일(금)부터 6월 28일(일)까지 31일간 전시하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할 계획이다.

2013년 충북도무형문화재 제10호 사기장으로 지정된 이종성 선생은 충주에서 원광전통도예를 운영하며 전통 장작 가마와 발 물레를 사용해 한국도예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백자뿐만 아니라 청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통 도예를 두루 섭렵하고 도예 기법 중 투각에 뛰어난 솜씨를 지니고 있다.

산림환경연구소는 이번 기획전을 공예이자 회화이고 그릇이자 미술품인 전통 자기의 탄생과 자연의 예술 소재인 나무의 연결고리를 재확인 해보는 보기 드문 전시공간으로 마련했다.

이번 특별기획전의 주요 전시품은 조선시대 청화백자의 대표작을 재현한 백자 청화매죽문 항아리를 비롯한 순백자, 청자, 백자 투각 등 품격 있는 작품이다. 또한 장인이 직접 사용하는 제작 도구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태훈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은 “우리 전통 도자기에는 자연의 순리가 담겨져 있다.”라며, “전통 방식인 손으로 우리 전통 문화의 아름다움을 이어가고 있는 무형문화재에 대한 위상을 제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