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마늘은 제때 수확하고 잘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
충북농기원, 마늘은 제때 수확하고 잘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
  • 손혜철
  • 승인 2020.05.2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금년 마늘 작황이 기상환경의 호조로 어느 때보다 양호하다며 적기에 수확하여 잘 마무리해줄 것을 당부했다.

마늘은 적기에 수확하고 수확 후 건조를 잘 시켜야 수량성이 확보되고 품질과 저장성이 좋아진다.

수확 적기는 전체 잎줄기가 반 이상(50%~70%) 말랐을 때이고 건조는 잎줄기의 녹색이 흰색으로 될 때까지 완전히 잘 말린다.

적기보다 수확시기가 빠를수록 구비대(마늘 알이 커지는 것)가 덜 되고 미숙구를 수확하게 되어 수량이 줄어들고 저장성이 떨어진다.

적기보다 늦어질 경우 수확 이후에 통이 터지는 열구의 발생이 많아져 상품성이 떨어진다.

또한, 토양이 젖어 있을 때 수확하게 되면 작업이 불편하고 수확한 마늘의 저장성도 약화된다.

수확 전 10일 ~ 15일 간 관수를 지양하고 수확 직전 비가 오면 토양수분을 살펴 흙이 부슬부슬해 달라붙지 않을 때 작업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다.

마늘연구소 정재현 팀장은 “금년은 수확기에 온도가 높고 강우가 적을 것이라 예보하고 있어 수확을 순조롭게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여건이 좋을 때 수확 날을 잡아 달라.”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