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스탠포드大 장학생들 화상미팅
박원순 시장, 스탠포드大 장학생들 화상미팅
  • 전옥주
  • 승인 2020.05.2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박원순 시장은 28일(목) 미국 서부의 세계적 명문대인 스탠포드대학 석‧박사 과정 중에 있는 나이트-헤네시 장학생들과 온라인 화상미팅를 갖고, 대한민국과 서울의 KS-방역 노하우를 공유한다. 오전 9시20분부터<한국시간> 40분 동안 영어로 진행된다.

화상미팅은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과 달리, 대도시 기능을 유지하면서 사망자 제로에 가까운 상황을 지속하고 있는 서울의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듣기 원하는 스탠포드 나이트-헤네시 장학프로그램 재단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의학, 공공의료, 법학, 경영 등 다양한 전공의 다양한 국적 학생들로 구성된 ‘나이트-헤네시’ 장학생 30여명이 박원순 시장과 주제토론하고 질의응답도 이어질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서울의 경험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서울의 비전’이란 주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서울이 시도한 다양한 혁신과 노력을 소개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 코로나19 대응의 핵심 키워드로 ‘혁신과 연대’를 제시하고, 드라이브 스루, 워크 스루 등 혁신적 검사방식,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성공을 거둔 사회적 거리두기도 소개한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세계 표준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3가지 전략으로 ▴‘새로운 방역모델’의 표준도시 서울 ▴‘사회적 불평등에 대응’하는 표준도시 서울 ▴‘국제연대’의 표준도시 서울을 제시한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만나는 스탠포드대 ‘나이트-헤네시’ 장학생들과 올해 초 미국 현지 강연을 통해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박 시장은 지난 1월 미국순방 시 스탠포드 대학 총장이자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Alphabet Inc.)의 이사장인 존 헤네시(John L. Hennessy)의 초청으로 ‘신기술을 통한 시민의 삶을 보듬는 스마트 도시, 서울’을 주제로 강연해 석‧박사 과정에 있는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한편, 박 시장은 스탠포드 장학생들과의 화상미팅에 앞서 콜롬비아 부통령‧이스탄불·아테네시장 등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서울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 바 있다. 또 국제기구‧해외도시의 요청에 따라 서울의 방역정책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온라인 플랫폼 CAC(Cities Against COVID-19)를 구축해 현재 6백만 뷰를 돌파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화상회의를 통해 세계 각국의 인재들이 모여 있는 스탠포드대 학생들에게 대한민국과 서울의 KS-방역 경험과 노하우를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지방정부로서 시도한 현장형 혁신 정책들을 다양하게 공유하겠다”며 “유례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에 전 세계가 K-방역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이 그 노하우를 세계와 나누고, 도시 간 연대의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