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공원 안전한 이용 시민 의견수렴
서울시, 한강공원 안전한 이용 시민 의견수렴
  • 승진주
  • 승인 2020.05.2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에서 “한강공원을 어떻게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까요?”라는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을 연다. 5.20.~6.19.까지 30일간 의견을 수렴하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동 안건에 대해 1,000명 이상이 참여하면 박원순 시장이 답변한다.

이번 시민토론은 시민제안에 기초해 열리는 올해 세 번째 시민토론으로, 지난 3월 ‘민주주의 서울’에 접수된 “여의도 한강공원 인파관리 요청” 이라는 제안에서 시작되었다. 해당 제안은 시민 523명의 공감을 얻었고, 市의 시민토론 의제 기획·선정 과정을 거쳐 최종 공론화 의제로 결정되었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지난 4월 초, 벚꽃 개화시기 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강공원 특별 대응 조치’를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안전관리를 추진한 바 있다.

공원 곳곳에 손제정제를 비치하고, ‘마스크착용’, ‘손씻기’, ‘기침예절’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안내하는 대형 현수막을 설치하고, 거리두기 캠페인을 독려하기 위한 안내방송을 주기적으로 송출하는 등 다각적으로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울러, 5월 6일부터 코로나19 대책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한강공원 내 이용시설을 순차적으로 개방하고, 개방되는 시설은 ➀ 시설별 방역관리자 지정·운영 ➁ 방문객 수 분산 ➂ 방문객 입장 시 방문기록부 작성 ➃ 실내 이동 동선 제한 ➄ 마스크 착용 ➅ 발열 여부 점검 의무화 등 생활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서울시는 여름철에 한강을 찾는 시민이 증가하는데다 코로나19 일상화로 개방된 야외 공간 이용객이 증가할 것을 대비, 한강공원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주제로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거리두기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5월 12일 서울연구원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표준을 이끄는 서울의 정책」이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코로나 19가 일상화되면 공원이나 녹지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방역과 함께 시민 스트레스 등을 위한 복합 공간으로 활용될 필요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조미숙 서울민주주의담당관은 “그동안 ‘민주주의 서울’에 코로나 19에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시민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했으며, 이를 통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서울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밝히며, “이번 공론을 통해서도 한강공원 이용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체험이 공유, 발굴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